김장철 빨간색 고무대야, 중금속 우려…“식품용 사용해야”

[대야, 바가지 등을 사용할 때는 반드시 ‘식품용’으로 만들어진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김장철 김치를 담그면서  빨간색 고무대야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시중에 유통되는 고무대야는 통상적으로 재활용 원료로 만들어져 카드뮴 등 중금속이 용출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야, 소쿠리, 바가지, 김장비닐, 고무장갑 등을 사용할 때는  반드시 ‘식품용’으로 만들어진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27일 “식품용 기구에는 ‘식품용’ 단어 또는 ‘식품용 기구 도안’, PE(폴리에틸렌),  PP(폴리프로필렌) 등 재질명과 소비자 안전을 위한 주의사항 등이 표시되어 있다”면서 “식품용 기구를 구입할 때는 표시사항을 확인 후 용도에 적합한 제품을 구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치, 깍두기를 버무릴 때 빨간색 고무대야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식품용으로 제조된 플라스틱 재질 또는  스테인리스 재질의 대야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플라스틱 국자나 바가지는 국 냄비 등에 넣고 음식과 함께 가열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 때 플라스틱 재질 대신 스테인리스 국자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국물을 우려낼 때 농산물 포장 용도로 제조된 양파망은 절대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뜨거운 온도에서는 양파망의 붉은색 색소 등이 녹아 나올 수 있는 만큼 식품용으로 제조된 스테인리스 재질  육수망(통)을 사용한다.

패스트푸드 매장 등에서 쟁반위에 깔아두는 광고 전단 활용도 조심해야 한다. 감자튀김이나 케찹 등이 바로 접촉하면  인쇄용 잉크가 식품으로 묻어나올 수 있다.

식약처는 “식품용 기구 등의 올바른 사용정보를 활용해 안전하고 건강한 식생활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식품용 기구등의 올바른 사용방법은 ‘식품안전나라’를 검색해 ‘알림·교육’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