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365호 (2019-11-25일자)

‘강철왕’ 카네기의 인생 성공 명언 10개

 

사진=shutterstock. ‘강철왕’ 엔드류 카네기

◯판단할 줄 모르는 사람은 바보이며, 판단하지 않는 사람은 옹춘마니이고, 판단할 엄두도 못내는 사람은 노예이다.

◯때를 놓치지 말라. 사람은 이것을 그리 대단치 않게 여기기 때문에 기회가 와도 그것을 잡을 줄 모르고 때가 오지 않는다고 불평만 한다. 기회는 누구에게나 온다.

◯약속이 맺어졌다는 것은 상대방의 신뢰를 얻었다는 증거다. 만약 약속을 파기하면 상대방의 시간을 도둑질한 셈이 된다.

◯웃음이 적은 곳에서는 매우 작은 성공 밖에 이룰 수가 없다.

◯자신이 맡은 분야에서 회사가 손해날 것을 발견하면 용감하게 발언하라. 회사도 발전시키고 자신도 발전시킨다.

◯다른 이들을 부유하게 만들지 않고서는 그 누구도 부자가 될 수 없다.

◯누구도 혼자서 모든 것을 이루려고 하거나, 혼자 모든 공을 인정받으려고 하면 위대한 사람이 될 수가 없다.

◯성공의 비밀은 스스로 일하는 데 있지 않고, 누가 최고로 잘할지 알고 맡기는 데 있다.

◯행복의 비결은 포기해야 할 것을 포기하는 것이다.

◯먼저 마음의 눈을 떠라. 행복의 열쇠는 당신 주위에 있다.

1835년 오늘, 스코틀랜드의 던펌린 마을에서 앤드류 카네기가 태어납니다. 어버지가 섬유 가내공업을 하다가 망하는 바람에 앤드류는 13세에 초등학교를 중퇴하고 가족과 함께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로 향하는 배에 탔습니다.

그는 온갖 일을 닥치는 대로 하면서, 행운의 기회를 찾았습니다. 전신국에서 전보 배달원으로 일할 때에는 어깨너머로 전신 업무를 배워뒀다가, 담당자가 없을 때 능숙하게 업무를 대신해서 정식 전신 기사로 취업하기도 했습니다.

카네기는 자신의 삶을 ‘재산을 쌓는 시기’와 ‘재산을 나누는 시기’로 나눴습니다. 그는 “돈을 잔뜩 짊어진 채 죽는 것은 미련한 짓”이라면서 말년의 재산 4억8000만 달러의 3분의2가 넘는 3억5000만 달러를 사회에 환원했습니다. 카네기공대(현 카네기멜론 대)를 설립해 인재를 양성했고, 카네기홀을 지어 음악을 발전시켰으며, 2500여 개의 도서관을 지어 미국에 지식의 토양을 구축했습니다.

그의 묘비명에는 “자신보다 우수한 사람을 어떻게 다루는 지 아는 사람이 여기 누워있다”고 새겨져 있지요. 카네기는 “성공의 비결은 포기하지 않는 데 있다”고도 했는데, 포기할 것은 포기해야 한다는 행복 비결과 얼핏 모순돼 보이죠? 그걸 잘 구분하는 것이 또 다른 성공비결이라고도 할 수가 있겠네요.

카네기는 자신감이야말로 최고의 성공비결이라는 명언도 남겼는데, 자신감 넘치는 한 주 보내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을 놓치는 것은 스스로 기회를 박차는 것이라고 믿으면서. 가슴을 펴고, 웃으면서 힘차게 걸으시기 바랍니다. 행복과 성공의 출입구를 향해서!


오늘의 음악

 

오늘은 앤드류 카네기의 기억이 서려 있는 카네기홀 공연 두 곡 준비했습니다. 첫 곡은 미국의 블루스 록 기타리스트 조 보나마사의 공연실황 ‘Drive’입니다. 쿠바 혁명 전의 재즈를 부활하는 멤버들로 이뤄진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의 ‘Chan Chan’ 이어집니다.

  • Drive – 조 보나마사 [듣기]
  • Chan Chan – 부에나 비스타 소셜클럽 [듣기]

[오늘의 건강상품] 가을 두피-탈모 관리 ‘존스킨 샴푸’

 

차고 메마른 바람 불면서 탈모 걱정 되는 때이죠? 김도균 원장의 존스킨 한의원이 자신있게 추천하는 샴푸로  머리 관리하세요.

탈모 완화, 두피 케어, 모발 관리의 세 가지 기능성을 인정받은 기능성 화장품으로 최근 서울산업진흥원(SBA)의 베트남 수출 지원상품으로 선정됐습니다.

저희 가족도 애용하고 있는데, 머리를 감고 나서 머릿결의 느낌이 참 부드러우며, 후레쉬한 쿨워터 향이 기분을 좋게 합니다.

☞존스킨 기능성 탈모 샴푸 보러가기

 

1 개의 댓글
  1. sarah

    앤드류 카네기 명언 중 “약속이 맺어졌다는 것은 상대방의 신뢰를 얻었다는 증거다. 만약 약속을 파기하면 상대방의 시간을 도둑질한 셈이 된다.” 의 원문(영어)이 어떻게 되나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