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베리 못지않은 항산화 식품 6가지

[사진=Tanya Stolyarevskaya/shutterstock]

가장 각광받는 천연 항산화 식품으로는 블루베리가 꼽힌다. 최근 미국 농무부 인간영양연구소의 연구 결과 1g당 항산화 능력 기준으로 블루베리가 과일과 채소 중 1위에 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블루베리가 항산화 능력을 가진 유일한 식품은 아니다. 블루베리도 물론 좋지만 입맛이나 가격에 맞게 자신에게 맞는 천연 항산화 음식을 고를 줄 아는 지혜가 필요하다. 이와 관련해 ‘엠에스엔비시닷컴’이 소개한 블루베리에 못지않은 항산화 식품 6가지를 알아본다.

1. 달걀

달걀은 시금치, 우유와 함께 3대 완전식품으로 불린다. 또 달걀노른자에는 루테인이라는 강력한 항산화물질이 있다.

사실 루테인은 달걀노른자보다 시금치에 더 많이 들어 있다. 그러나 연구에 따르면, 달걀노른자에 들어있는 루테인은 시금치에 있는 것보다 3배나 몸에 흡수가 잘 된다.

2. 통곡물

연구에 따르면, 통곡물, 즉 도정하지 않은 쌀이나 밀 등으로 만든 파스타는 일반 곡물로 만든 파스타보다 3배나 풍부한 항산화 물질을 가지고 있다. 통곡물 파스타는 특히 심장병의 위험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

영국 애버딘대학교 연구팀은 “통곡물을 먹는 것은 고혈압이나 심장질환, 뇌졸중을 막는 약을 먹는 것과 같다”고까지 밝힌 바 있다.

3. 콩

미국 농무부 인간영양연구소가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말린 콩 안에는 풍부한 항산화 물질이 들어 있다. 그런데 통조림 안에 들어있는 조리된 콩에도 비슷한 양의 항산화 물질이 포함돼 있다.

특히 검은 콩 등 어두운 빛깔의 콩일수록 파이토케미컬이 풍부하다. 파이토케미컬은 항암 작용을 하는 항산화 물질로 세포의 노화를 방지하는 역할도 한다.

4. 요구르트

저지방 요구르트 한 컵에는 비타민 B2(리보플라빈)가 시금치 한 컵 분량만큼 들어 있다. 비타민 B2 자체는 항산화 작용을 하지 않지만 항산화 물질을 몸 안에서 활성화시키는 역할을 한다. 비타민 B2를 충분히 섭취하면 심장병과 암, 기타 만성질환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5. 유기농 우유

우유에는 비타민 E를 포함해 루테인, 베타카로틴 등 다양한 항산화물질이 들어있다. 특히 유기농 우유는 일반 우유에 비해 항산화물질 함유량이 40~50%가량이나 높다. 우유를 좋아하지 않는다면 유기농 우유로 만든 치즈 등 유제품을 먹는 것도 좋은 대안이다.

6. 천연 감미료

대부분 사람들은 천연 감미료가 아니라 정제된 백설탕 등을 단 맛을 내는 데 많이 사용한다. 백설탕 대신 흑설탕이나 메이플시럽, 꿀 등 천연 감미료를 먹으면 항산화물질을 섭취할 수 있다.

꿀은 종류에 따라 함유량이 조금씩 다르다. 꿀 중에서는 어두운 빛깔의 꿀이 폴리페놀을 더 많이 함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조기연

    좋은 정보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