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제이헬스케어 ‘케이캡’, 태국 진출한다

[사진=케이캡정]
씨제이헬스케어의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이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중남미 17개국에 이어 태국에 진출한다.

씨제이헬스케어는 20일 태국 제약사 폰즈 메디컬(이하 폰즈)와  ‘케이캡'(성분명 테고프라잔)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수출계약으로 씨제이헬스케어는 폰즈에 케이캡 완제품을 10년 동안 공급하게 된다. 태국 현지에서 케이캡정은 허가 절차를 거쳐 2022년경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씨제이헬스케어와 손을 잡은 폰즈는 제산제, PPI계열 개량신약 등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들과 주사용수, 점안제 등 다양한 질환 군의 개량신약, 제네릭 제품을 보유하고 있는 태국 제약사다. 주사용수, 점안제의 경우 활발한 영업, 마케팅 활동을 통해 시장 1위 제품으로 육성할 만큼 영업력에 강점을 갖고 있다.

신약 케이캡정을 도입하게 된 폰즈 사는 주사용수, 점안제 등을 시장 1위로 키워낸 전력을 바탕으로 케이캡정 또한 태국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의 대표 치료제로 키워내겠다는 계획이다.

씨제이헬스케어 강석희 대표는 “국내 최초 P-CAB 계열 신약 케이캡을 태국에도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해외시장 진출 전략을 적극적으로 펼쳐 ‘케이캡’ 육성에 앞서겠다”고 말했다.

케이캡은 새로운 작용기전(P-CAB, 칼륨 경쟁적 위산분비 차단제)의 위식도역류질환 신약으로, 올해 3월 국내에 출시됐다.

한편, 태국 위식도역류질환 시장은 대표 계열인 PPI 계열을 기준으로 지난 해 약 7600만 달러(약 912억 원, IQVIA DATA기준) 규모로 추정된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