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헬스케어 “‘메디케어’ 앱 개편 6개월 만에 신규 가입자 7배 증가”

[사진=메디케어]
GC녹십자헬스케어는 현대해상과 함께 구축한 ‘메디케어’ 애플리케이션의 신규 가입자 수가 개편 6개월 만에 직전 동기간 대비 7배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2016년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건강관리 서비스 앱 ‘메디케어’를 출시했다. 지난 5월에는 GC녹십자헬스케어가 보유한 87만여 건의 건강 상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상담 키워드 서비스가 추가된 메디케어 앱을 개편했다.

메디케어 앱의 상담 키워드 서비스에서는 15만명 이상으로부터 누적된 건강 상담 데이터 키워드 순위를 한눈에 모니터링 할 수 있다. 누적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성별/연령별 위험 질환 및 유행성 질병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앱 개편 이후 건강관리를 위한 데이터 활용이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최근 6개월간 체중, 혈압, 혈당 정보 등 건강데이터 입력 누적 건수는 약 360만 건에 달한다. 또한, 앱의 건강데이터 공유하기 기능 등을 활용해 현재 월 평균 8천여 개의 게시글이 올라오는 등 회원간 정보공유도 증가하고 있다.

회사 측은 입력된 정보를 통해 GC녹십자헬스케어의 전문 의료진 및 운동∙영양∙심리 전문가와의 일대일 맞춤형 상담서비스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서비스는 메디케어 서비스 제공 보험 상품 가입 고객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성윤주 GC녹십자헬스케어 영업본부장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고, 의료상담 혜택까지 받을 수 있어 고객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라며 “향후 양사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서비스 품질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