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나누리병원 개원 10주년 “환자에게 신뢰받는 병원”

[나누리의료재단 강서나누리병원이 지난 12일 개원 10주년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나누리의료재단 강서나누리병원(병원장 배정식)이 개원 10주년을 맞았다.

강서나누리병원은 지난 12일 서울시 강서구 더뉴컨벤션웨딩홀에서 개원 10주년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기념행사에는 나누리병원 장일태 이사장과 나누리의료재단 김진욱 법인의료원장을 비롯한 나누리병원 원장단과 협력병의원 관계자 등 내외빈 200여명이 참석해 강서나누리병원의 10년을 축하했다.

강서나누리병원 배정식 병원장은 “10년을 함께 해준 직원들의 헌신과 봉사에 감사하며 강서나누리병원은 늘 환자분들의 아픔을 같이 느끼고 살아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꿈을 이야기하는 마틴 루터킹 목사의 연설처럼 강서나누리병원도 ‘대한민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병원’이 되는 꿈을 이루기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이어 나누리병원 장일태 이사장은 “강서나누리병원이 내세운 ‘대한민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병원이 되겠다’는 슬로건은 단순히 수술을 가장 잘하는 병원, 새로운 기술, 좋은 기계를 가지고 있는 병원보다 훨씬 의미 있다”며 “이것을 실현하기 위해서 지금보다 의료의 질을 높여 환자에게 신뢰 받을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고 고민하는 과정을 거쳐 한 단계 도약하길 바란다”고 축사를 전했다.

또 나누리의료재단 인천나누리병원 김진욱 법인의료원장은 축사를 통해 “강서나누리병원이 10년을 버틸 수 있었던 이유는 모든 직원들의 열정과 노력 때문일 것이다. 강서나누리병원만의 에너지로 앞으로 더욱 성장하고 발전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날 강서나누리병원 개원 10주년 기념행사는 그동안 강서나누리병원과 인연을 맺은 환자들과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 강서나누리병원은 이날 병원의 홍보위원을 자처하며 병원 발전에 힘을 보탠 김온순님과 이미정님에게 감사패를 전했다. 또 강서나누리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건강을 되찾은 환자들이 색소폰 연주와 노래를 선보이며 축하무대를 장식했다.

또한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시상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10년 근속상에는 간호과 최경자 간호팀장을 비롯해 12명의 직원들이 수상했다. 또 우수부서에는 관리팀이 선정됐고 우수직원은 간호과 김순양 간호사와 영양실 김선자 조리사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