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한 운동 후 소변이 붉게 나온다면?

[이태원 박사의 콩팥이야기]

[사진=nito /shutterstock]
A씨는 무더위가 지나고 날씨가 선선해지면서 그간 미루어 두었던 운동을 시작하였다. ‘스피닝’이라는 운동이었다. 이틀이 지나자 여기저기 쑤시고 아팠다. 여기서 중단할 순 없지 하고 운동을 지속하였다. 그러자 허벅지 일대의 근육통이 점점 심해지면서 종국에는 근육이 벌겋게 부어오르고 아파서 계단이나 침대도 오르내리지 못하게 되었다. 소변도 콜라 색깔로 나와서 놀래서 병원으로 갔다. 의사 선생님께선 검사 결과를 보여주면서 잘못하면 위험하니 입원하라고 하였다.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까 ?

심한 운동으로 인한 횡문근융해증이 발생한 것이다. 심한 근육 운동을 할 때 그 근육에는 더욱 많은 산소가 충분히 공급되어야 하지만 그렇지 못하여 근육이 융해되어 녹아내린 것이다. 이런 환자들이 많다. 혈액검사를 해보면 마이오글로빈이라는 성분과 크레아티닌 키나아제라는 효소가 현저히 증가되어 있다. 이들은 근육이 융해되면서 근육세포에서 혈중으로 나온 근육 유래 성분과 효소이다. SGOT도 증가된다. 이러한 이유로 종종 간질환이 합병된 것이라고 잘못 해석하기도 하는데 그런 것은 아니다. 근육에서 유래되는 SGOT가 증가된 것이다. 또한 일반 세포 내에 많이 들어 있는 전해질인 칼륨, 인, 요산 등의 혈중 농도가 증가된다. 그리고 혈중에 증가된 마이오글로빈이 소변으로 빠져 나오면서 소변 색깔이 붉은 색을 띄기도 한다.

그런데 혈중에 증가된 마이오글로빈은 신독성을 가진 물질이다. 신혈관을 수축시켜서 급성신손상을 초래할 수 있다. 횡문근융해증을 무섭다고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종종 입원을 하여야 할 정도로 심한 신손상이 오기도 한다. 횡문근융해증이 온 경우 수액요법을 받으면서 푹 쉬어야 한다. 호전되는 경우 하루가 다르게 좋아지면서 근육통이 점점 없어지고 혈중에 증가된 미오글로빈치나 근육세포 내 효소값이 떨어지면서 소변의 색깔도 정상으로 돌아온다.

이와 같이 횡문근융해증을 일으키는 원인은 다양하다. 요즘 종종 발견되는 횡문근융해증의 원인 한 가지는 스타틴 계열의 고지혈증 치료제이다. 고지혈증을 치료하기 위하여 본 약제를 복용한 다음에 특별한 원인이 없이 위와 비슷한 횡문근융해증 소견이 보일 때 의심할 수 있다. 단 이때는 심한 운동에 의한 횡문근융해증과 같은 심한 근육통보다는 애매하게 아픈 몸살 증상으로 자주 나타난다. 스타틴 계열의 약물 복용을 중단하면 좋아진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