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사병 중국 발생…정부 “국내 유입 가능성은 낮아”

[사진=Maridav/shutterstock]

정부가 중국에서 흔히 흑사병이라고 불리는 페스트 확진환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 “국내 유입 가능성은 낮다”고 밝혔다. 다만 해외 방문 시 쥐나 쥐벼룩, 야생동물과 접촉하지 않도록 하고 여행 후 발열, 오한, 두통 등 페스트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질병관리본부나 보건소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에서 폐 페스트 확진환자 발생이 보고됨에 따라 신속위험평가를 실시한 결과, 국내 유입 가능성은 낮아 감염병 위기경보는 ‘관심’단계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중국 언론은 베이징에서 폐 페스트 환자 2명이 발생했다고 12일 보도했다. 환자들은 페스트 발생 풍토지역인 네이멍구(내몽골) 자치구 거주자로 베이징 여행 중 확진되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중국 보건당국은 방역조치를 취하고 있고, 현재까지 추가 환자발생 보고는 없다.

질병관리본부는 “페스트 환자가 국내에 유입될 경우 치료를 위한 항생제가 충분히 비축되어 있는 등 대응 역량이 충분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페스트균에 감염 되어도 조기(2일 이내)에 발견해 항생제를 투여하면 치료가 가능하다. 다만, 잠복기가 짧아 조기 발견해 항생제를 투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제 때 항생제 치료를 받지 못할 경우, 사망률이 높은 질병이므로 주의할 필요가 있다.

현재 페스트는 마다가스카르(전지역) 및 콩고민주공화국 (이투리주)에서 유행 중이다.  마다가스카르는 검역오염지역으로 지정되어 현지 방문자는 귀국시 건강상태 질문서를 검역관에게 제출해야 한다.

페스트 감염 예방을 위해 유행지역 방문 시 쥐나 쥐벼룩, 야생동물과 접촉하지 않도록 하고, 감염이 의심되는 동물의 사체를 만지지 않아야 한다.  발열, 두통, 구토 등 페스트 증상을 나타내는 (의심)환자와 접촉하지 말고 이들의 체액(림프절 고름 등)이나 검체와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특히 발열, 두통 시 감기몸살로 오해하지 말고 여행 지역을 잘 살펴 페스트까지 의심해 보는 것이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해외여행 후 발열, 오한, 두통 등 페스트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전화 1339)나 보건소에 연락해서  조기 진단과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