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지놈케어, 연세의대 김진석 교수팀과 ‘액체생검 종양 추적’ 연구 MOU

[사진=김진석 연세의대 교수(좌)와 고진업 테라젠이텍스 그룹 부회장(우)]
테라젠이텍스의 자회사 테라젠지놈케어는 연세의대 김진석 교수(혈액내과) 연구팀과 ‘액체생검 기반 종양 추적 및 탐지 기술’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림프종 등 혈액암 항암 치료 환자를 대상으로, 혈액 내에 돌아다니는 미세한 바이오마커를 분석해 잔존 종양 성분이 있는지 추적 탐지하는 기술에 대한 것이다.

양 측은 이번 공동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최신 유전체 분석 기법인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를 활용한 체외진단의료기기 품목허가 승인까지 긴밀하게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김진석 교수는 “기존 영상의학 진단의 한계를 보완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 항암 치료 평가에 대한 정확도를 높이는 것이 목표”라고 협약의 취지를 설명했다.

악성 림프종은 혈액암 중에서 발병률이 가장 높으며 초기에 큰 통증이 없고 전신의 어느 장기에서나 발병할 수 있는 것이 특징으로, 징후를 조기에 탐지해야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다.

테라젠지놈케어 측은 이번 연구를 통해 악성 림프종을 정확하게 추적 탐지할 수 있는 기술이 상용화 되면 연간 약 600억 원의 신규 시장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