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국내 최초 GHA 인증 획득

[GHA 전문 조사위원 2명이 분당서울대병원을 직접 방문해 심사했다]

분당서울대병원이 국제진료 인증기관인 GHA(Global Health Accreditation)로부터 국제진료 인증을 획득했다.

분당서울대병원(백롱민 원장)은 “GHA 인증 과정은 지난 9월30일부터 10월2일까지 3일간 총 14개 기준 56개 평가문항을 토대로 진행됐다”면서 “GHA 전문 조사위원 2명이 분당서울대병원을 직접 방문해 심사했다”고 5일 밝혔다.

GHA는 국제 진료의 선도적 역할을 담당해온 세계 유수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검증을 실시, 국제 진료 표준화 및 의료 질 향상을 도모하고 있다.  GHA 평가단은 분당서울대병원의 첨단 의료정보시스템과 외국인 환자를 위한 맞춤 진료시스템을 높게 평가했다.

분당서울대병원국제진료센터 조중행 센터장은 “이번 GHA 인증은 외국인 환자 진료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국제진료 향상을 위해 병원 내부 교직원들이 공감대를 형성하며 노력해온 결과”라고 말했다. 국제진료센터는 그동안 GHA 인증을 목표로 외국인 환자의 최초 의뢰 시점부터 귀국 후 사후관리까지의 과정을 9단계로 세분화해 표준화에 노력해왔다.

백롱민 원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가진 외국인 환자들이 안심하고 우리 병원을 찾을 수 있도록 환자에 대한 이해와 의료서비스 및 진료 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