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노인성 안질환 특허기술, 루다큐어에 기술이전

[사진=길병원 전경. 가천대 길병원 제공]

가천대 길병원(병원장 김양우), 가천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황보택근)은 루다큐어(대표이사 김용호)와 ‘각막 손상 치료용 약학 조성물’에 관한 기술이전 계약을 최근 체결했다.

가천대 길병원 및 가천대학교 산학협력단의 보유 기술은 안과 김동현 교수,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 정명희 원장이 공동으로 개발한 ‘8-옥소-데옥시구아노신 또는 이의 약학적으로 허용 가능한 염을 유효성분으로 함유하는 각막 손상 치료용 약학적 조성물’에 대한 특허기술이다. 해당 기술은 기존의 안구건조증을 완화하는 약물들과 달리 안구건조증을 유발하는 기전을 근본적으로 억제함으로써 안구건조증 및 관련 안질환에 대한 치료 가능성이 높은 약물 개발을 특징으로 하고 있다.

정명희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장은 “이번 연구는 증가하는 노인성 안질환을 근본적으로 치료하기 위한 특허기술이라는 점에서 의미를 가지며, 기술이 연구에 그치지 않고 환자들에게 꼭 필요한 성과로 이어지게 하기 위해 루다큐어와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인성 안질환 시장은 전세계적으로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주목되는 대표적인 퇴행성 질환시장으로 국내에서도 주로 60∼70대 발병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18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생활 속 질병통계’ 자료에 따르면, 국내 수술건수 1위인 백내장은 60대 이상 환자 비율이 83.2%, 녹내장은 42.8%를 기록하는 등 향후 고령화 추세에 따라 환자수의 증가 및 관련 시장도 동반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루다큐어(주)는 인천 송도 소재의 바이오헬스 벤처기업으로 12월 ‘아시안 통증 국제학회를 운영할 예정이다. 통증 및 노인성 안질환에 대한 단백질 의약품 및 합성 의약품 치료제를 개발하며 이번 계약을 통해 안질환 분야의 개발 파이프라인을 강화하고 본격적인 임상시험을 준비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