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살 빼기 어려운 사람… 뜻밖의 이유 4

[사진=Motortion Films/shutterstock]

뱃살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복부 깊숙이 장기를 둘러싸고 있는 내장지방 때문이다. 내장지방에서는 세포 손상을 일으키는 화학 물질이 분비된다. 이로 인해 내장 기관과 혈관이 손상을 입는다.

여기에 고혈압, 고 콜레스테롤, 뇌졸중, 심장병, 당뇨병, 암, 치매 등의 위험률이 높아진다. 그런데 이처럼 허리를 튜브처럼 둘러싸고 있는 지방이 해롭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잘 빠지지 않을 때가 있다. 이와 관련해 ‘헬스닷컴’이 유달리 뱃살을 빼기 어려운 사람들에게 있는 의외의 원인 4가지를 소개했다.

1. 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는 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가 높다는 의미다. 코르티솔 수치가 올라가면 기분을 좋게 만드는 지방과 당분 함량이 높은 음식을 찾게 된다.

또 코르티솔은 체내 화학 물질에 변화를 일으켜 체지방 소모량을 떨어뜨리기도 한다. 평소 스트레스를 관리할 수 있는 운동이나 명상 등의 해소법이 필요한 이유다.

2. 호르몬 수치에 변화가 있다

호리병 체형을 가진 날씬한 여성조차 갱년기 전후로는 엉덩이와 다리에 집중적으로 지방이 쌓인다.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 수치가 떨어지면서 신진대사가 느려지기 때문이다.

즉, 폐경기 전후에 이르면 이전보다 근력 운동의 양질을 높여 근육을 키우고 신진대사를 보다 활성화해야 하는 이유다.

3. 잠이 부족하거나 너무 많다

하루 수면 시간이 5시간 미만이거나 9시간 이상인 사람도 복부 지방 증가와 연관성을 보인다. 어두워지면 자고 날이 밝으면 일어나는 원시 인류의 생리학적 특성을 아직까지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적당한 수면 시간을 벗어난 생활은 정상적인 체형을 유지하기 어렵게 만든다.

수면 시간이 부족하면 에너지를 보존하기 위해 신진대사가 느려지고 먹지 말아야 할 음식에 자꾸 손이 가게 된다. 원시 인류는 규칙적으로 식사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지 못했기 때문에 먹을 수 있을 때 먹는 습성이 있었다.

오늘날 인류도 이 같은 습성이 남아 있어 수면 부족으로 에너지가 고갈될 상황에 처하면 살이 찌기 쉬운 고칼로리 음식에 손이 가게 된다. 수면 시간이 지나치게 긴 사람들이 살이 찌는 이유는 아직 불분명하지만 침대에 누워있는 시간이 길다는 건 활동 시간이 줄어든다는 의미라는 점에서 연관성을 보이는 것으로 해석된다.

4. 다낭성 난소 증후군에 걸렸다

임신 가능한 연령대 여성의 10~20%가 다낭성 난소 증후군을 가지고 있다. 이 증후군이 있으면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높고 체중이 증가한다.

특히 뱃살이 중점적으로 늘어난다. 일반적으로 여성보단 남성이 사과 형 체형을 많이 가지고 있는데, 그 이유는 테스토스테론 수치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 있는 여성도 이 호르몬 수치가 높다는 점에서 사과형 체형이 되기 쉽다. 월경이 불규칙하고 몸에 털이나 여드름이 나면서 배가 나온다면 이 증후군을 의심해볼 수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