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발암먼지, 마스크 안 쓰면?

[사진=mkmk/shutterstock]
대체로 맑지만 맑지만은 않다. 오전에 구름 덜 끼고 비가 안 와서 맑지만 수도권과 충남은 미세먼지 때문에 맑지 않고 뿌옇다. 오후부터는 하늘에 구름 몰리겠고 영동지방은 새벽부터 낮까지, 제주도는 오후에 가끔 빗방울 듣는다. 아침 최저 8~17, 낮 최고 19~24도로 일교차 크다.

오늘의 건강=수도권과 충남에서는 마스크 꼭 쓰고, 모자와 선글라스도 쓰는 것이 좋겠다. 미세먼지의 피해가 당장 나타나지 않다고, 가볍게 여기는 사람이 적지 않지만, 미세먼지는 서서히 온몸을 괴롭힌다. 세계보건기구(WHO)1급 발암물질로 지정한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마스크를 쓰지 않고 미세먼지 자욱한 곳을 활보하면 허파의 꽈리들에 미세먼지가 쌓인다. 허파는 심장에서 들어온 피에 산소를 채워서 내보내는데, 이 과정에서 미세먼지가 혈액에 녹아서 온몸 구석구석으로 향한다. 호흡기 질환자는 말할 것도 없고 심장병 환자의 증세를 악화시킨다. 중장기적으로 심장, 뇌와 온갖 장기에 영향을 미친다. 뇌졸중, 치매와 각종 암의 원인이 된다.

조금 귀찮아도 미세먼지 지수가 나쁨이면 반드시 마스크를 쓰고, 특히 아이들에게 반드시 착용토록 이끌어야 한다.

물을 충분히 마시고, 외출했다가 되돌아오면 샤워하는 것도 필요하다. 미세먼지 자욱한 바깥에서 담배 피우는 것은 자해 행위. 이 기회에 담배를 끊는 것도 좋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