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대한개원내과의사회로부터 공로상 수상

[사진=대한개원내과의사회 추계학술대회 현장]
한미약품이 국내 최대 규모 학회로 손꼽히는 대한개원내과의사회로부터 공로상을 받았다.

한미약품은 지난 1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22회 대한개원내과의사회 추계학술대회에서 공로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한미약품이 순환기와 내분비 등 내과 질환 치료 전반에 사용할 수 있는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의약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의료진의 치료 옵션을 확대하며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해 왔다는 평가다.

대한개원내과의사회 김종웅 회장은 “어려운 의료 환경 속에서도 의료계 발전을 위해 헌신적 노력을 해 준 한미약품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국내 의료발전과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건강한 의료 생태계 구축에 보다 많은 기여를 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우종수 사장은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을 위한 한미약품의 R&D 열정은 아모잘탄패밀리, 로수젯 등 한미의 우수한 제품을 신뢰해 주신 선생님들의 성원과 관심에서 시작됐다”면서 “탄탄한 의학적 근거를 갖춘 차별화된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나아가 글로벌 혁신신약 창출을 통한 의료강국, 제약강국 도약을 선도해 선생님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상식 이후에는 한미약품의 대표 고혈압치료 복합신약인 ‘아모잘탄’의 임상 4상 연구결과를 발표하는 심포지엄도 진행됐다. 아모잘탄 임상 4상 연구(The K-Central study)는 올해 5월과 8월에 각각 ‘미국 고혈압 저널(American Journal of Hypertension)’과 ‘고혈압 저널(Journal of Hypertension)’에 논문이 게재된 바 있다.

심포지엄 연자인 울산의대 김대희 교수는 “중심혈압은 상완혈압보다 심혈관 위험 예후와 더욱 밀접한 연관이 있지만 외래에서 측정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며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입증된 아모잘탄 2시간 중심∙활동혈압 조절 효과는 고혈압 치료를 위한 2제 병용 요법에서 복합제인 아모잘탄이 우선적으로 고려될 수 있는 근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