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형 제약기업 지원액 1위 LG생명과학…”직접 지원 확대해야”

[사진=gettyimagesbank/serezniy]
지난해 혁신형 제약기업 45개사 중 정부 지원액을 가장 많이 받은 곳은 LG생명과학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혁신형 제약기업에 대한 지원현황’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해 혁신형 제약기업에 R&D 지원 211억 7000만 원, 컨설팅 등 사업지원 4억 4000만 원, 세제지원 706억 4000만 원 등 총 922억 5000만 원을 지원했다.

가장 많은 지원을 받은 곳은 LG생명과학으로 136억 1000만 원 상당의 지원을 받았다. 이어 대웅제약(92억 4000만 원), 종근당(91억 5000만 원), 바이로메드(89억 2000만 원), 셀트리온(67억 9000만 원), CJ헬스케어(59억 원), 보령제약(57억 1000만 원), 제넥신(48억 4000만 원) 순으로 지원을 받았다.

지난해 R&D 투자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제넥신으로 655.7%였으며 알테오젠 (459.2%), 코아스템(71.4%), 이수앱지스(68.9%) 순으로 높았다.

R&D 투자금액은 셀트리온이 2817억 8000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한미약품이 1599억 2000만 원, 녹십자 1224억 3000만 원, LG생명과학 1176만 4000만 원, 종근당 1115억 원, 대웅제약 935억 4000만 원, 유한양행 908억 원 등의 순으로 많았다.

지난해 혁신형 제약기업의 영업이익률은 상장기업 영업이익률 8.2%보다 높은 9.1%를 기록했으며, 전년도에도 상장제약사가 10.5%의 영업이익률을 보인 것에 반해 혁신형 제약기업은 11.9%로 더 높았다.

남인순 의원은 정부 지원액이 전년도인 2017년의 1142억 원보다 19.2%인 219억 5000만 원 줄어들었다며 R&D 지원 등 직접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혁신형 제약기업에 대한 지원이 구체적으로 어떠한 성과로 나타나고 있는지 면밀히 분석해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한다는 것.

남 의원은 “신약 연구개발 등을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제약기업도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대상에 포함시키고,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마크 사용을 활성화해야 한다”며 “약가 우대 등으로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제도의 실효성을 제고 역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