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미디어 하루 3시간, 우울증 위험 2배↑

[사진=Kerkez/gettyimagebank]
소셜미디어는 청소년의 정신 건강에 영향을 미칠까?

최근 미국 존스 홉킨스 의대 등 연구진은 “그렇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하루 3시간 이상 소셜미디어에 매달리는 12~15세 청소년은 전혀 접속하지 않는 아이들보다 우울증, 불안감, 고립감, 반사회 성향 등을 경험할 위험이 두 배나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 시간이 길수록 위험도 비례해서 커졌다. 하루 6시간 이상 매달리는 아이들은 정신적 문제를 겪을 위험이 4배 더 컸다.

연구는 미국 청소년 6,5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참가자 중 소셜미디어를 이용하지 않는 경우는 17%였다. △32%는 하루 30분 미만 접속했고 △31%는 30분~3시간 이용했으며 △12%는 3~6시간 △8%는 6시간 이상 매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왜 소셜미디어가 정신건강에 영향을 미치는지는 이번 연구에서 규명하지 않았다. 그러나 연구진은 지나치게 소셜미디어에 매달리는 청소년들은 흔히 잠이 부족하기 쉽다고 지적했다. 수면 장애는 우울증을 유발하고, 우울증은 사이버 따돌림의 주요 원인 중 하나라는 것.

또 소셜미디어를 통해 미화되거나 과장된 타인의 모습과 자신을 비교하는 것 역시 정신 건강에 해를 끼친다고 연구진은 지적했다.

이번 연구(Associations Between Time Spent Using Social Media and Internalizing and Externalizing Problems Among US Youth)는 ‘미국 의사협회지 사이카이어트리(JAMA Psychiatry)’에 실리고, ‘워싱턴 포스트’가 보도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