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 의학상, 美·英 3명…세포의 산소 이용법 연구

[사진=Jezperklauzen/gettyimagesbank]

올해 노벨생리의학상은 우리 몸의 세포가 산소를 이용하는 방식을 연구해 빈혈과 뇌경색, 암 등 각종 질환의 치료 가능성을 제시한 미국과 영국의 의학자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과대학 노벨위원회는 7일(현지시간) 윌리엄 케일린(61·미국 하버드대) 교수, 그레그 서멘자(63·미국 존스홉킨스대) 교수, 영국의 의사이자 세포 및 분자 생물학자인 피터 랫클리프 경(65·영국 옥스퍼드대)을 2019년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유피아이(UPI)’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노벨위원회는 “이들 3명의 세포 의학자들이 산소 농도에 따른 세포의 적응 메커니즘을 밝혀낸 공로가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세포가 산소를 어떻게 이용하고 산소 변화에 적응하는지를 밝혀냈다. 산소는 세포의 생명 유지와 활동 에너지를 발생시키는데 필요하지만, 산소 농도가 적고 많음에 따라 세포가 어떻게 대처하고 적응하는지는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이들은 세포가 산소가 부족한 상태 즉, 저 산소 농도에 적응하는 과정에 ‘HIF-1’이라는 유전자가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들의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빈혈과 암, 심근경색증이나 뇌경색 등 각종 질환에 대한 병리와 새로운 치료법 개발에 가능성이 열렸다.

예를 들어, 저산소증이 일어나는 빈혈은 HIF-1의 양을 늘려 산소 활용도를 높이는 치료 가능성이 제시될 수 있다.

반대로 산소를 더 많이 받아들여 과도하게 성장하려는 암세포에서는 HIF-1을 억제함으로써 암세포 증식을 막는 효과를 기대해볼 수 있다. 또한 뇌나 심장으로 산소 공급이 차단되어 세포가 죽는 뇌경색과 심근경색증 등에도 새로운 치료법을 모색해 볼 수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