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지바이오, 향남 신 공장 ‘S-CAMPUS’ 입주

[사진=시지바이오 S-CAMPUS]
재생의료 전문 기업 시지바이오가 향남 신 공장 ‘S-CAMPUS’ 입주를 완료했다.

지난해 9월 10일부터 올해 5월 20일까지 약 8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완공된 시지바이오 향남공장 S-CAMPUS는 미국, 일본 등 선진국 허가에 걸림돌이 없도록 설계되고 24시간 무인 로봇 생산 가능한 최첨단 cGMP급 스마트 공장이다.

해당 공장의 사업 영역은 필러, 유착방지제, 스텐트, 창상피복제, 합성골 이식재 및 인체조직 가공은행 등이다.

시지바이오 향남공장의 대지면적 4만6892㎡(약 14,209평) 중 소재의 특성에 따라 1층은 필러와 유착방지제 생산에, 2층은 합성골, 스텐트, 인체조직가공은행 등의 생산에 사용될 예정이다.

공장에 마련된 ‘크린룸’은 디지털 온·습도계, 디지털 차압계, 디지털 파티클 카운터 등이 내부에 설치돼 있어 각종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해당 데이터는 모두 백업되기 때문에 조작이 불가능하며, 품질 관리 및 제품 제조 상태를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카메라가 설치된 내부의 움직임을 파악해 포커싱 및 자동 녹화가 가능하도록 한 CCTV도 설치해 화재 및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할 수 있게 했다. 24시간 가동이 가능한 생산라인 유틸리티는 냉동기·컴프레셔·수처리 장치 등 스페어 설비도 확보했다.

회사 측은 향남공장이 ‘제조 공장 같지 않은 제조 공장’이라고 설명했다. 우선 시지바이오의 브랜드 이미지를 담아내기 위해 공장 위치 선정 시 기존 공장처럼 대지 중앙을 가로지르는 것이 아닌, 전면 배치 방식을 선택했다. 또한 제조뿐 아니라 내외부 고객 대상 교육 및 참여가 가능한 복합 공간으로서, 시설명을 S-CAMPUS로 명명했다.

시지바이오 S-CAMPUS는 오는 10월 22일 KGMP 인증심사를 앞두고 있으며, 11월 말에는 CE 인증 심사도 거칠 예정이다.

시지바이오 유현승 대표는 “최근 인도 및 브라질 제약사와 약 400억원 규모의 노보시스 공급계약 체결, 중국 지젤리뉴 HA 필러 수출 및 일본 제약사와의 6000억원 규모 골 재생 신약 수출 계약이 성사됐다”며 “5년전부터 글로벌 진출을 위한 생산시설을 기획했으며, 이번 cGMP급 S-campus 입주를 통해 미국, 일본까지 진출 가능해져 시지바이오 글로벌리아 프로젝트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