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빨리 낫는 법 5

[사진=alessandroguerriero/gettyimagebank]
자꾸 재채기가 난다. 몸이 으슬으슬하다. 혹시 독감일까?

단순 감기가 아니라 독감에 걸린 것이라면, 빨리 병원부터 가는 게 중요하다. 그밖에 뭘 할 수 있을까? 영국 일간 ‘가디언’이 독감에 대처하는 다섯 가지 방법을 소개했다.

♦︎항바이러스제 = 인체에 침입한 독감 바이러스는 새로운 세포를 감염시킴으로써 세력을 확장한다. 타미 플루 등의 항바이러스제는 그 과정에서 독감 바이러스를 돕는 효소를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 독감이다, 싶으면 바로 병원에 갈 것. 항바이러스제는 첫 번째 증상이 나타나고 48시간 안에 먹어야 더욱 효과적이다. 당뇨병이나 심장병이 있다면 특히 주의해야 한다. 독감이 여러 가지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 잠 = 미국 워싱턴 주립 대학교에서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면역 시스템을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숙면이 필수적이다. 충분히 자야 백혈구 수를 높게 유지하고, 감염에도 제대로 맞서 싸울 수 있는 것. 독감 예방주사를 맞았다면 더 신경을 써야 한다. 푹 자고 일어나야 몸이 보다 많은 항체를 생산할 수 있기 때문이다.

♦︎ 방콕 = 학교건 직장이건 쉬는 게 현명하다. 되도록 집에 머물 것. 독감이 폐렴으로 번지는 걸 막으려면, 또한 다른 이들에게 전염되는 걸 막으려면 외출은 열이 내리고 만 하루가 지난 다음으로 미뤄야 한다. 쉬는 동안은 이불을 푹 덮고 따뜻하게 지낼 것. 그래야 몸속 에너지들이 온전히 바이러스와의 전쟁에 집중할 수 있다.

♦︎ 섭식 = 독감에 걸리면 물을 많이 마셔야 한다. 주스나 차, 뜨거운 스프나 미역국 등의 국물도 괜찮다. 250밀리리터 컵으로 적어도 하루 8잔은 마셔야 땀으로, 콧물로 흘러나간 체액을 보충할 수 있다. 비타민 C가 풍부한 키위, 피망, 베타카로틴이 풍부한 당근, 고구마, 호박을 챙겨 먹을 것. 면역 시스템을 강화하는데 도움이 된다.

♦︎ 아세틸시스테인 보조제 = 강력한 항산화 물질, 아세틸시스테인(N-acetyl L-cysteine)의 도움을 받는 것도 생각해 볼 만하다. 독일 요한 볼프강 괴테 대학교의 연구에 따르면 아세틸시스테인은 면역력을 높이고, 가래나 콧물 같은 호흡기 점액을 줄이고, 바이러스 복제를 저지함으로써 독감의 정도를 완화하고, 기간을 단축한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김선태

    으슬으슬 감기 증상이 오면 따ㄸ쯧한 물로 콧속을 5,6회 씻어주는 콧속 청소만으로도 감기 증상이 싹 가시는데 이런 방법은 어떨까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