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2주 만 활동량 줄여도 신체 손상 시작(연구)

[사진=Zinkevych/gettyimagesbank]

운동 등으로 신체활동을 활발하게 하던 사람이 단 2주 만 활동량을 줄여도 신체 손상이 시작되는 등 건강에 악영향이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뉴캐슬대학교와 리버풀대학교 연구팀은 정기적으로 운동을 하는 등 신체활동을 활발하게 하는 건강한 성인 28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대상자 중 18명은 여성이었고, 평균 나이는 32세였다.

이들의 평균 체질량지수(BMI)는 24를 조금 넘는 수준으로 모두 정상 범위에 있었다. 또한 대상자들은 하루에 1만보 정도를 걸을 정도의 활동성을 보였는데, 체계적인 운동보다는 일상생활에서의 활동량이 많았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에게 하루의 활동시간을 평균 100분 이상 줄이는 등 활동량을 급격하게 줄이게 했다. 이렇게 앉아 있는 등 비활동적으로 2주간을 보내게 하면서 여러 가지 테스트를 실시했다.

연구 결과, 대상자들의 심폐 운동 수준이 4%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허리둘레는 약 0.85㎝ 늘어났고, 간 지방 함량은 0.2% 증가하는 등 신체 지방 수치가 0.5% 올라갔다.

인슐린 저항성과 중성지방 수치도 약간 증가했다. 하지만 대상자들이 다시 예전의 활동량을 회복한 2주 후에는 모든 수치가 정상으로 돌아갔다.

이번 연구의 주저자인 켈리 보우든 데이비스 박사는 “이번 연구는 아주 짧은 기간만 활동량을 줄여도 건강에 여러 가지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활동량을 회복하면 다시 건강이 좋아지는 것으로 나타난 만큼 앉아 있는 시간을 줄이고 활동량을 늘리는 게 건강 지키기의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Study stresses the importance of staying physically active and the negative effects of even short-term inactivity)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유럽당뇨병연구협회(EASD) 총회에서 발표됐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