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유럽 학회서 NASH·비만·당뇨 신약 연구 주목

[사진=유럽당뇨병학회(EASD)]
한미약품은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제55회 유럽당뇨병학회(EASD)에서 해당 신약들의 주요 연구결과 9건(사노피 발표 3건 포함)을 포스터 발표해 주목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발표한 신약 후보물질들은 ‘랩스 트리플 아고니스트(LAPS Triple Agonist)’, 랩스 글루카곤 아날로그(LAPS Glucagon Analog), ‘에페글레나타이드’ 등 3종이다. 세 물질 모두 바이오의약품의 약효를 획기적으로 늘려주는 한미의 고유 기반기술 ‘랩스커버리’가 적용됐다.

비알콜성 지방간염(NASH) 치료 후보물질인 랩스 트리플 아고니스트는 체내 에너지 대사량을 증가시키는 글루카곤과 인슐린 분비 및 식욕억제를 돕는 GLP-1, 항염증 작용을 하는 GIP 수용체들을 동시에 활성화하는 바이오신약으로, 현재 한미약품은 내년 글로벌 임상 2상 착수를 목표로 개발을 진행 중이다.

이번에 발표된 연구는 랩스 트리플 아고니스트의 전임상 연구 3건이다. 먼저 한미약품은 비알콜성 지방간염 동물모델에서 랩스 트리플 아고니스트가 지방간, 간 염증 및 간 섬유화 개선에 탁월한 효능이 있음을 확인했다.

또 비알콜성 지방간염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진 이상지질혈증 동물모델에서 기존 상용약물 대비 LAPSTriple Agonist의 우수한 혈중 콜레스테롤 강하 효능도 확인했다. 한미약품은 비알콜성 지방간염 치료 기전 연구 중 확인한 랩스 트리플 아고니스트의 강한 항염증 작용이 다양한 신경퇴행성 질환 개선으로 확장될 수 있음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비만 치료 후보물질 랩스 글루카곤 아날로그는 전임상 3건 포스터 발표를 통해 비만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랩스 글루카곤 아날로그 장기 투여 동물모델에서 우수한 체중감량 효과가 나타났다. 또 추가 기전 연구를 통해 랩스 글루카곤 아날로그가 식이조절은 물론, 백색지방의 갈색화를 통해 에너지 대사량을 증가시킬 수 있음도 확인했다. 랩스 글루카곤 아날로그를 통한 인슐린 저항성 개선에 대한 새로운 기전 역시 확인됐다.

한미약품은 이러한 전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비만 환자 대상 랩스 글루카곤 아날로그 임상을 계획 중이다.

당뇨병 치료 후보물질 에페글레나타이드와 관련해서는 전당뇨 환자들에서의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유효성을 확인한 ‘EXCEED 205’ 과제의 탐색적 소그룹 분석 데이터가 포스터로 발표됐다.

사노피가 개발중인 에페글레나타이드는 GLP-1 수용체 작용제로, 매일 맞던 투약 주기를 주 1회로 늘린 바이오신약이다. 현재 사노피는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글로벌 임상 3상 5개 프로젝트를 동시 진행하고 있다.

발표에 따르면 에페글레나타이드를 투약한 환자의 HbA1c(당화혈색소), FPG(공복혈당), 체중, BMI(체질량지수), 허리둘레 및 총 콜레스테롤 수치가 기저치 대비 개선됐으며, 개선된 정도는 위약군에 비해 유의미한 수준이었다.

또 과제 종료 시점에 모든 에페글레나타이드 치료군에서 ‘전당뇨 단계에서 정상혈당 범위로 회복된 환자 비율’이 위약군에 비해 더 높았으며, 이를 통해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유의한 혈당 감소 및 체중감소 효과를 입증함과 동시에 당뇨 진행 위험의 감소 가능성을 제시했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권세창 사장은 지난 6월 미국에서 열린 미국당뇨병학회(ADA)에서의 발표에 이어, EASD에서도 랩스커버리 기반 혁신적 바이오신약들의 연구결과를 발표하게 돼 기쁘다”며 “글로벌 학회를 통해 한미약품의 R&D 역량을 지속적으로 입증하면서 상용화를 위한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