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리병원, 해외 의료나눔에 ‘환자 관리 솔루션’ 적용

[사진=나누리병원 제공]

해외 의료 낙후 지역에서 꾸준한 의료나눔을 펼치고 있는 척추·관절 나누리병원이 환자 관리 솔루션을 현지 진료에 적용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9월 7일과 8일, 인천나누리병원(병원장 김진욱)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를 방문해 척추관절 무료 진료를 펼쳤다. 이날 무료 진료에는 인천나누리병원 척추센터 이준호 부장과 김태호 부장이 현지인 50여명의 척추, 관절 건강을 살폈다. 특히 이번 우즈베키스탄 방문에 외국인 환자의 정보를 안전하게 저장하고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적용했다.

기존 해외에서 진료를 할 때, 전자의무기록(EMR) 시스템이 없어 국내 의사들이 직접 수기로 환자들의 상태를 기록했다. 이로 인해 정보 누락과 분실 등 체계적인 환자 관리에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새 솔루션을 활용하면 현지에서 국내 의료진이 외국인 환자의 상태를 솔루션에 바로 저장하고 관리할 수 있다.

외국인 환자들은 한국 의료진이 떠난 이후에도 저장된 자신의 정보를 직접 관리할 수 있으며, 치료계획과 수술법에 대한 설명도 받아볼 수 있다. 또 별도의 절차 없이 현지 의료기관에 정보를 이전할 수 있다. 나누리병원은 “앞으로도 해외 환자들에게 나누리병원만의 차별화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