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를 즐기면 뇌 건강 유지에 도움(연구)

[사진=SeventyFour/gettyimagesbank]

차를 틈틈이 마시면 뇌 건강에 좋을 뿐만 아니라 노화와 관련된 뇌기능 감소를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연구진을 주축으로 영국 케임브리지와 에식스 대학교 연구진으로 구성된 공동 연구팀은 60세 이상의 싱가포르인 36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이 차를 얼마나 마시는지를 조사하고, 인지력 테스트와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받게 했다.

연구 결과, 녹차를 비롯해 홍차, 우롱차, 커피 등의 차를 일주일에 4회 이상 25년 동안 마셔온 사람들은 뇌의 연결망이 잘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의 주저자인 펑 레이 박사는 “이를 도로 교통에 비유해 설명하자면 뇌 영역을 목적지라고 했을 때, 뇌 영역을 연결시켜주는 것은 도로”라며 “교통 체계가 정비돼 있으면 자동차나 승객의 이동이 효율적인 것처럼 뇌 영역 간에 연결망이 잘 조직돼 있으면 정보 처리 과정이 아주 효율적으로 이뤄진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연구 결과는 차를 마시는 것이 뇌 구조에 긍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차는 노화와 관련된 뇌기능 감소를 막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Habitual tea drinking modulates brain efficiency: evidence from brain connectivity evaluation)는 ‘에이징(Aging)’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