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아프고 손발 저리면…후종인대골화증?

[사진=fizkes/gettyimagesbank]

자영업자 주모씨(53)는 언젠가부터 손가락 끝이 자주 저렸다. 처음에는 조금 주무르면 괜찮아지는 듯했으나 증상이 지속됐고, 목뒤도 뻣뻣하고 아파 병원을 찾았다. 처음에는 목 디스크가 의심됐다.

하지만 자기공명영상(MRI) 촬영 결과, 주 씨의 질환은 다소 생소한 후종인대골화증이었다. 후종인대골화증은 목뼈의 움직임을 유지하는 가늘고 긴 인대가 석회가 되어 뼈처럼 딱딱해지는 질환이다.

후종 인대가 두꺼워지고 딱딱해지면서 인대 뒤 운동신경에 관여하는 척수를 눌러 마비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서양인보다 동양인에게 흔하게 나타나며, 한국인의 발병률 또한 높다.

원인은 명확하지 않지만 인종적, 유전적 요인이 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초기에는 목덜미가 뻐근하고 불편한 정도의 가벼운 증상이 나타나지만, 신경 압박 정도가 심하면 손발이 저리고 근력이나 감각이 저하되어 젓가락질을 하거나 단추를 채우는 것도 어려워진다.

증상에 따라 걷기가 힘들고 대소변 장애까지 나타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목 주변 통증이 나타나기에 목 디스크를 의심하기 쉽고, 증상으로 인해 뇌졸중이나 파킨슨병으로 오인하는 경우도 많다.

동탄시티병원 임상윤 원장은 “헷갈리는 질환도 많고, 후종인대는 두꺼워지는 속도가 매우 느리기 때문에 조기 발견이 쉽지 않지만 방치하면 통증 더 심해지고 일상생활에도 지장이 크다”고 말한다.

그는 “조기 발견하면 충분히 치료 가능하나 신경은 손상이 되면 회복하기까지 어려움이 많기 때문에 질환이 의심되면 즉시 병원을 방문해 정확한 검사를 받아보기를 권한다”고 덧붙였다.

치료는 증상에 따라 전문의와 상담 후 진행이 된다. 후종인대골화증이 생겨도 증상이 미미하고 정도가 심하지 않으면 약물이나 물리치료 등 비수술적 치료를 시행한다.

만약 호전이 없거나 정도가 심해 움직임에 불편함을 느끼는 경우에는 수술적인 치료를 해야 한다. 치료 중이거나 예방을 위해서는 목뼈 건강을 위해서는 바른 자세가 중요하다.

잘못된 자세로 머리가 몸통 중심에서 벗어나게 되면 목에 있는 근육과 디스크에 큰 부담이 가해진다. 따라서 엎드려서 책을 읽거나 누워서 핸드폰을 만지는 등의 행동은 삼가고, 장시간 컴퓨터 사용도 자제하는 것이 좋다.

목을 풀어주는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좋은데, 만약 바르게 섰을 때 귀하고 어깨가 일직선이 안 되고 목이 앞으로 나와 있다면 손을 턱에 대고 고정한 상태에서 턱만 뒤로한다고 생각하고 목을 밀면 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