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간염 대유행 원인은 ‘조개젓’…정부, “섭취 중단 권고”

[사진=metamoworks/shutterstock]

A형간염 유행의 주요원인이 오염된 조개젓으로 확인됨에 따라 추석 연휴 음식물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올해 A형간염 신고건수는 1만 4214명(9월6일 기준)으로 작년 같은 기간 1818명에 비해 무려 7.8배나 증가하는 등 환자가 속출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심층 역학조사 결과 A형간염 유행의 주요 요인이 오염된 조개젓으로 확인됐다”면서 “안전이 확인될 때까지 조개젓 섭취를 중지해 줄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A형간염 확진자 2178명(7~8월) 가운데 270명을 무작위 표본 추출해 조사한 결과, 42%가 조개젓을 먹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A형간염 유행은 조개젓이 큰 원인이지만 환자와의 접촉 감염, 음식물 공유에 의한 발생도 가능하므로 적극적 예방대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가족, 친지들이 모여 같은 음식을 먹는 추석 연휴에도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A형간염은 잠복기가 15∼50일, 평균 28일 후 증상이 나타난다. 심한 피로감, 식욕부진, 메스꺼움, 복통 등이 생기고 황달이 동반되기도 한다. 몇 주에서 몇 개월까지 증상이 지속될 수 있다. 어린 아이는 감염되더라도 증상이 없거나 가볍게  앓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지만, 성인은 70%이상 증상이 나타나며 심하면 전격성 간염으로 사망할 수 있다.

A형간염은 분변에 오염된 손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거나,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 또는 음식을 통해 감염될 수 있다. 환자의 혈액을 수혈 받거나 혈액에 노출되었을 때도 감염이 가능하다.

A형간염 예방 및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서는 조개젓 섭취 중단은 물론 조개류는 익혀 먹고 요리나 식사 전, 화장실 출입 후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등 개인위생에 주의해야 한다.  물도 안전하게 마시고 채소나 과일은 깨끗이 씻어 껍질을 벗겨 먹는 것이 좋다. 2주 이내에 환자와 접촉한 사람이나  B형-C형간염 환자, 간경변 환자, 혈액응고 질환자 등 고위험군은 A형간염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달 중 조개젓 유통제품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조개젓 생산 제조업체에는 조개젓 제품의 유통판매를 당분간 중지하도록 협조요청하고,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제품은 회수-폐기 및 판매 중지를 할 계획이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