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뇌졸중 예방, 회복에 가장 중요(연구)

[사진=JackF/gettyimagesbank]

뇌졸중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힌 뇌경색과 이 혈관이 터지면서 출혈이 발생하는 뇌출혈 등 두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뇌졸중은 돌연사의 원인 중 하나다.

뇌졸중은 발생 즉시 심각한 증상을 느끼고 응급실을 찾기도 하지만, 수개월 뒤에야 병원을 방문할 정도로 애매한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대표적인 증상은 몸의 한쪽 마비, 말이 어눌해지는 언어와 시각 장애, 어지럼증, 그리고 심한 두통 등이 있다.

이런 뇌졸중과 관련해 운동이 뇌졸중을 예방할 뿐만 아니라 뇌졸중 후 회복에도 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독일 괴팅겐대학교 연구팀은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노화와 뇌졸중과 관련해 운동 효과를 측정했다.

연구팀은 뇌졸중이 발생한 후 뇌의 자체 재조직과 회복 능력에 초점을 맞췄다. 뇌의 이런 능력은 뇌졸중 환자가 보통 경험하는 언어와 기억력 손상, 마비 증상 등에서 회복하는데 도움이 된다.

연구팀은 쥐 실험에서 시각적 유연성 등을 테스트했다. 그 결과, 운동을 규칙적으로 시킨 실험쥐는 그렇지 않은 쥐에 비해 뇌졸중 발생 후에 안 우위 유연성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 우위는 뇌가 한쪽 눈 중 하나에 오는 정보에 더 잘 반응하는 현상을 말한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 쳇바퀴에서 꾸준히 운동을 한 실험쥐는 젊을 때의 뇌 상태를 나이 들어서도 유지했고 뇌졸중의 부정적인 영향을 예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또한 운동을 한 쥐는 뇌졸중 후 빨리 회복하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Physical Exercise Preserves Adult Visual Plasticity in Mice and Restores it after a Stroke in the Somatosensory Cortex)는 ‘프런티어스 인 에이징 뉴로사이언스(Frontiers in Aging Neuroscience)’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