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서 나는 생선 냄새…나쁜 체취 원인은?

[사진=GBLLGIGGSPHOTO/shutterstock]

샤워를 거르지 않고 하는데도 몸에서 냄새가 없어지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 자기 자신은 물론 주변 사람들까지 괴롭히는 악취의 원인은 무엇일까. ‘헬스라인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알아본다.

몸이 악취를 내뿜는 방식은 다양하다. 소변이나 땀과 같은 노폐물이 분비될 때 함께 나기도 하고 입이나 발, 겨드랑이에서 집중적으로 냄새가 나기도 한다. 우선 땀이 냄새를 일으키는 주요한 원인이다.

땀은 99%가 수분인 무취의 액체지만, 피부에 있는 세균과 만나면 냄새가 난다. 땀은 더울 때 나기도 하고, 운동을 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을 때, 긴장을 할 때도 난다.

이 중 어떤 유형의 땀 냄새가 특히 고약할까. 그 답은 스트레스를 받을 때 흘리는 땀이다. 땀샘은 에크린샘과 아포크린샘으로 나뉘는데, 운동을 하거나 날씨가 더워 나는 땀은 체온 조절을 위해 에크린샘에서 분비되는 땀이다.

반면 스트레스를 받거나 긴장을 할 때 나는 땀은 아포크린샘에서 나온다. 아포크린샘에서 나온 땀은 피지선의 지방 성분과 만나는데, 지방 성분을 먹고 사는 세균이 이를 분해하는 과정에서 악취가 나게 된다.

몸에서 죽은 생선 냄새가 나는 사람들도 있다. 이는 ‘생선 악취 증후군’이라고 불리는 트리메틸아민뇨증이 원인이다. 트리메틸아민이라는 물질이 생선 썩은 냄새를 일으키는데, 이 물질이 땀이나 호흡 등으로 분비되면서 나쁜 체취가 생긴다.

트리메틸아민은 원래 특정한 효소에 의해 냄새가 없는 물질로 변하지만, 이 효소가 제 기능을 못하면 냄새가 나는 트리메틸아민뇨증이 된다. 이를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은 따로 없으므로 생선을 비롯해 트리메틸아민을 많이 포함한 음식의 섭취를 줄이고 청결에 신경 쓰는 것이 중요하다.

숨을 쉴 때마다 입 냄새가 나는 사람들도 있다. 특정 질환이 원인이 아니라면 탄수화물 섭취가 너무 적기 때문일 수 있다. 탄수화물을 너무 적게 먹으면 우리 몸은 에너지로 지방을 많이 사용하게 되는데, 이때 케톤이라는 물질이 생성된다.

이 물질이 과잉돼 케톤증이 생기면 입에서 매니큐어 제거제인 아세톤 냄새가 난다. 이를 예방하려면 소량의 탄수화물이라도 매일 섭취해야 한다.

소변에서 단 냄새가 나는 원인은 무엇일까. 이때는 꼭 병원을 찾도록 한다. 당뇨가 원인일 가능성이 높다. 우리 몸이 당분을 제대로 분해하지 못해 이가 소변을 통해 빠져나오면서 단 냄새가 나게 된다.

발 냄새가 심할 땐 식초를 섞은 따뜻한 물로 씻도록 한다. 식초가 발 냄새를 일으키는 박테리아를 제거하는데 도움을 준다. 씻은 다음에는 발을 완벽하게 건조시켜야 세균이 더 번식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