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투 바늘, 알레르기 유발(연구)

[사진=mkrberlin/gettyimagebank]
타투 바늘이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예전 연구들은 대부분 알레르기의 원인을 잉크에서 찾았다. 타투에 쓰이는 잉크는 니켈과 크롬, 코발트와 수은을 다량 함유하고 있다. 그런 물질들이 림프절로 들어가 알레르기를 일으킨다는 것.

그런데 이번에 독일 연방 위험 평가 연구소, 베를린 공과 대학교, 프랑스의 유럽 입자가속장치 연구소(ESRF) 등의 과학자들은 알레르기의 원인을 새롭게 발견했다. 바로 타투 바늘이다.

과학자들은 강철로 된 타투 바늘 12종을 분석했다. 12종의 바늘에는 모두 니켈과 크롬이 들어 있었다. 바늘을 타투에 사용하기 전, 그리고 후에 전자 현미경으로 관찰하자 문제가 드러났다. 타투를 하는 과정에서 바늘이 마모되면서 니켈과 크롬 조각이 피부에 침투한 것이다.

마모의 원인은 타투 잉크에 들어 있는 이산화티탄. 이 화학 물질은 잉크 색깔을 밝게 만들지만, 바늘을 부식시키는 부작용이 있었던 것. 따라서 검은색 잉크만 사용해 타투를 하면 바늘에 전혀 변화가 일어나지 않았다.

타투에는 위험이 따른다. 알레르기가 생기거나 심각한 경우, 암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연구를 이끈 독일 연방 위험 평가 연구소의 이네스 슈라이버 박사는 “타투를 하려는 사람들은 결정을 내리기 전에 그 위험에 대해 분명하게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논문(Distribution of nickel and chromium containing particles from tattoo needle wear in humans and its possible impact on allergic reactions)은 ‘미립자와 섬유질 독성학(Particle and Fibre Toxicology)’ 저널에 실렸으며, 미국 ‘뉴욕 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