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바이오시밀러 시장 진출

[사진=바이오시밀러 공동 개발 계약 서약식
휴온스가 바이오시밀러 시장 강화에 나선다.

휴온스는 지난 27일 바이오시밀러 전문기업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와 원료의약품의 공급 계약 및 완제의약품의 국내 독점 제조·생산 및 판매에 대한 계약을 체결하고 전략적 재무파트너 관계를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휴온스는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가 개발하고 있는 ‘HD201′(투즈뉴, 허셉틴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국내 독점 판매권을 확보하고 있다. 이번 계약으로 ‘HD20(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PBP1502′(휴미라 바이오시밀러) 등에 대한 국내 독점 판매권까지 확보함으로써 바이오시밀러 라인업을 강화하게 됐다.

HD201은 유방암과 전이성 위암 치료제로 쓰이는 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로, 최근 글로벌 임상 3상을 완료하고 상반기 유럽 허가를 신청했다. 오는 2020년 국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HD201은 이미 알보젠, 먼디파마 등 글로벌 제약사들과 유럽 등에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바이오 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을 받고 있어 국내에서도 시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장암, 폐암 등 고형암 항암제 아바스틴의 바이오시밀러인 HD204는 최근 실명을 유발하는 안과질환인 황반변성 등으로 치료 영역이 점차 넓어지고 있다. 아바스틴은 지난해 전 세계 매출 8조 2000억 원을 달성하며 글로벌 의약품 매출액 순위 8위에 이름을 올렸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글로벌 토탈 헬스케어 기업으로 보폭을 넓히기 위해 바이오시밀러 도입은 필수적”이라며 “바이오 신약들이 대거 특허 만료를 앞두고 있는 만큼 빠르게 바이오시밀러를 확보해 휴온스의 미래 먹거리로 성장시키는 한편, 수익구조 혁신과 사업구조 고도화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프레스티지바이오제약 김진우 대표는 “양 사가 긴밀한 협업을 통해 국내 바이오시밀러 시장에 의미 있는 행보를 이어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바이오의약품 시장조사업체 프로스트앤설리번에 따르면 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은 2015년 27억 달러(약 3조 원)에서 2025년에는 10배인 663억 달러(약 80조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