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돗물에 불소 섞으면 아이들 IQ낮아진다?

[사진=wavebreakmedia/gettyimagesbank]
수돗물에 불소를 미량 섞으면 충치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측과 건강에 해롭다는 이들의 해묵은 논쟁에 불을 댕기는 새로운 연구가 발표됐다.

캐나다 요크 대학교 등 연구진에 따르면 불소를 섞은 수돗물을 마신 엄마에게서 태어난 아이들의 지능지수(IQ)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논문을 게재한 ‘미국의학협회 소아과학(JAMA Pediatrics)’ 저널의 에디터 드미트리 크리스태키스 박사는 “이번 논문이 대중들 사이에서 침소봉대될 우려가 있다는 점은 알고 있다”면서 “최종적 결론은 아니지만, 중요한 지점을 짚은 연구이며 원래 과학은 이런 점진적인 과정을 거쳐 진실에 다가가는 것”이라고 게재 경위를 밝혔다.

그는 그러나 “이번 연구가 불소 논쟁에 종지부를 찍은 것은 아니”라면서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연구진은 2008~2011년 사이 갓 임신한 여성 500명을 대상으로 14주 동안 소변 샘플을 받아 불소 농도를 체크했다. 또 여성들에게 불소화 수돗물이 공급되는 지역에 사는지, 수돗물을 얼마나 마시는지 등을 조사했다. 그러고 나서 여성들이 출산한 아이들이 3, 4세가 됐을 때 IQ 검사를 했다.

그 결과, 엄마가 불소를 많이 섭취할수록 아이들의 IQ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흥미로운 대목은 엄마의 불소 섭취가 딸에게는 거의 영향을 주지 않았고 아들에게만 문제가 됐다는 점이었다. 이는 기존 동물연구에서 불소의 폐해가 암컷보다 수컷에서 더 심하게 나타났던 것과 일맥상통하는 결과였다.

임신부가 불소화 수돗물을 하루 1ℓ 마실 경우, 남아의 IQ는 3.7점 정도 낮아지는 것으로 추산됐다.

요크 대학교 심리학과 크리스틴 교수는 “임신 기간에는 불소 섭취를 줄여야 한다는 증거가 나온 셈”이라며 “태아의 건강을 지키는 아주 쉬운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북미의 경우 미국인의 66%, 캐나다인의 39%가 불소화 수돗물을 이용하고 있다. 국내에서 수돗물 불소화 사업은 1981년 시작했으나, 지역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사업의 규모는 점점 축소됐고 2017년 현재 전국 467개 정수장 가운데 16곳에서만 실시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