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약품, 국내 최초 치매 복합제 임상 3상 승인

[사진=현대약품]
현대약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치매치료제 복합제 임상 3상을 승인받아 국내 및 해외 임상 착수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치매치료제 성분은 도네페질, 메만틴, 갈란타민, 리바스티그민이 있다. 현대약품에서는 하이페질정(성분명 도네페질), 디만틴정(성분명 메만틴), 타미린서방정(성분명 갈란타민), 스타그민패취(성분명 리바스티그민)를 판매해 치매치료제 성분군 모두를 판매하고 있다.

현대약품이 현재 개발에 착수한 약물은 국내 치매치료제 성분 중 가장 빈번한 병용처방이 이뤄지고 있는 도네페질과 메만틴 성분의 복합제다.

아이큐비아(IQVIA) 2018년 3분기 부터 2019년 2분기 데이터 기준, 치매치료제 전체 시장에서 도네페질 성분은 약 2000억 원, 메만틴 성분은 약 240억 원 수준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만일 현대약품에서 두 성분의 복합제가 출시될 경우 국내 치매치료제 시장의 판도를 크게 흔들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약품 관계자는 “현대약품은 치매치료제 시장에서 레미닐피알서방캡슐을 최초로 서방정제화 함으로써 신규 제형 개발을 성공적으로 이뤄냈다는 긍정적 평가를 받은 바 있는 만큼, 이번 두 성분의 성공적인 복합제 개발을 통해 치매치료제 시장에서 새로운 강자로 부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