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툴젠 합병 결국 무산…”협력은 이어갈 것”

[사진=제넥신]
면역항암제 개발기업 제넥신과 유전자치료제 개발기업 툴젠의 합병이 결국 무산됐다.

제넥신과 툴젠은 20일 합병계약이 해제됐다고 함께 공시했다.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대금이 합병 계약서 상의 금액을 초과했다는 이유다.

회사 측은 “제넥신과 툴젠이 지급해야 하는 매수대금이 각각 1300억 원, 500억 원을 초과할 경우 계약을 해제할 수 있다는 합병 계약서 조항에 따라 계약을 해제했다”라고 밝혔다. 이날 공시에 따르면 제넥신 주식매수청구 주식 수는 보통주 344만 2486주, 우선주 146만 535주이고, 툴젠은 보통주 151만 3134주다.

지난 6월 19일 제넥신과 툴젠은 면역항암, 유전자백신, 유전자교정 분야에서 시너지를 창출하고자 합병을 선언해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합병을 통해 핵심원천기술간 유기적 융합개발로 이중항체, 유전자치료제 등 새로운 신약개발에 힘쓰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최근 불안한 경제 상황과 바이오산업의 악재로 인한 증시 침체로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대금이 합병 계약서 상의금액을 초과해 합병이 결국 무산됐다.

두 회사는 합병 무산에도 신약 개발을 위한 협력을 지속하겠다는 방침이다. 제넥신 측은 “툴젠의 유전자교정 원천기술이 미래 바이오산업을 선도하는 핵심 기술이 될 것이라는 판단에는 변함이 없어 계속적으로 툴젠과의 협력을 이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툴젠 역시 “향후 기업공개(IPO) 및 제넥신을 포함한 M&A 재추진 등 다양한 대안을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며 합병 재추진 가능성을 언급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