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월에 75% 발생…살모넬라 식중독 주의보

[사진=gettyimagesbank/metamorworks]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여름철 낮 최고온도가 30℃ 이상 지속되는 기간에는 살모넬라 식중독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며 계란, 알가공품 등 식재료 취급‧보관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살모넬라 식중독은 살모넬라균으로 오염된 계란, 쇠고기, 가금육, 우유를 먹었을 때 나타나며 주로 복통·설사·구토·발열 등 위장장애를 일으킨다.

20일 식약처에 따르면 살모넬라 식중독 환자는 최근 5년간(2014∼2018년) 평균 75%가 기온이 높은 여름철(8∼9월)에 발생했다. 주요 원인 식품은 계란 및 알가공품, 김밥류 등으로 조사됐다.

식약처는 살모넬라균이 열에 약하기 때문에 계란, 가금류, 육류 등을 조리할 때 중심온도가 살균온도 이상(75℃, 1분 이상)이 되도록 충분히 가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뼈는 근육과 달리 열전도도가 낮기에 갈비찜, 삼계탕 같이 뼈에 붙은 고기를 익힐 때는 더 오랫동안 가열, 조리해야 한다.

계란과 알 가공품 등은 살모넬라 식중독 발생 우려가 크기에 취급과 보관에 더 주의해야 한다. 계란 등 알 종류를 살 때는 균열이 없고 냉장 보관되는 것을 사고 산란 일자를 꼼꼼히 확인 후 구매해야 한다. 구매한 계란은 냉장고에 넣어 보관하고 2∼4주 이내에 먹어야 한다. 계란을 만진 후에는 비누 등 세정제를 이용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깨끗하게 씻어야 한다.

식약처는 “안전하게 식품을 소비할 수 있도록 발생 시기별 식중독 주의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며 “무엇보다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 등 식중독 3대 예방요령을 항상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