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만 해도…말기 대장암 생존율 높아져(연구)

[사진=Iam Anupong/gettyimagesbank]

걷기나 요가 같은 가벼운 운동만 해도 말기 대장암 환자의 생존율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학교 암전문병원인 다나-파머 암센터 연구팀은 한 달 전부터 항암 화학요법을 시작한 대장암 환자 1218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이들이 이전 두 달 동안 신체활동을 어느 정도 했는지 등에 대해 조사를 했다. 신체활동의 양을 신진대사 해당치(MET: Metabolic Equivalent Task)라는 방법을 통해 측정했다.

연구 결과, 일주일에 18 MET-시간 이상 운동을 한 환자들은 3 MET-시간 이하로 운동을 한 환자에 비해 생존 확률이 15%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걷기 등 낮은 강도의 운동을 일주일에 4시간 이상 하면 대장암의 진행이나 사망률이 20% 가까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의 제프리 A. 마이어하트 박사는 “몇 가지 종류의 운동을 하는 환자들은 생존율이 향상되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Associations of Physical Activity With Survival and Progression in Metastatic Colorectal Cancer: Results From Cancer and Leukemia Group B (Alliance)/SWOG 80405)는 ‘저널 오브 클리니클 언칼러지(Journal of Clinical Oncolog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