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첨단세포배양기술 적용…생산기간 30% 단축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3공장에 첨단 세포배양 기술을 적용해 제품 생산기간을 최대 30% 단축하는 데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7월 ‘N-1 Perfusion(엔 마이너스 원 퍼퓨전)’ 기술을 3공장 상업생산에 적용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규모인 3공장의 시공 초기 단계부터 첨단기술 적용을 고려해 공장을 설계했다. 지난 7월 3공장 상업생산 적용에 성공한 기술은 ‘N-1 Perfusion(엔 마이너스 원 퍼퓨전)’이다.

‘N-1 Perfusion’은 바이오의약품 생산을 위한 최종세포배양(N) 직전 단계(N-1)에서 세포배양과 불순물 제거를 동시 진행해 세포농도를 최대 10배까지 높여 생산성을 끌어올리는 기술을 말한다. 이를 통해 검증된 글로벌 수준의 품질관리 능력에 첨단 기술혁신을 적용하며 초격차 경쟁력 확보를 위한 발판을 마련하는데 성공했다는 평가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N-1 Perfusion’을 통해 배양기 안에서 세포가 성장하며 남긴 불순물과 노폐물들은 여과필터로 거르고, 배양기 안에 남겨둔 세포에는 신선한 배지가 일정하게 공급될 수 있게 함으로써 ‘N-1’ 단계에서의 배양기간을 늘려 더 많은 세포를 키울 수 있게 됐다.

회사 측은 “기존 1, 2공장 운영 노하우를 갖춘 전문 인력과 총 36건의 글로벌 제조승인 과정에서 축적된 품질 경쟁력이 있었기에 첨단 세포배양기술의 상업생산 적용에 성공할 수 있었다”라고 자평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세계 최대의 생산시설을 갖춘 양적 경쟁력에 제품 생산을 앞당기는 최신 배양기술 적용에 성공한 강점을 바탕으로 더욱 적극적인 수주활동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의 총괄 책임자인 존 림 부사장은 “생산성 향상을 위해 공정 개발 단계부터 고농도 세포배양법을 적용하고 있는 고객사들에게 상업생산의 길을 열어준 것이다”면서 “고객이 원하는 배양 방식과 프로세스를 직접 선택하게 하는 등 고객지향 혁신활동을 통해 수주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장하겠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