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바이오벤처 ‘세닉스’, 40억 투자 유치

[사진=세닉스바이오테크]
서울대병원 신경과 이승훈 교수가 창업한 바이오벤처 세닉스바이오테크가 최근 40억 원의 시드머니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세닉스는 나노바이오 기술을 기반으로 새로운 지주막하출혈 치료제를 개발 중인 회사다. 세닉스 측은 이번 투자에는 원익투자파트너스, 대교인베스트먼트, 아주IB투자, CKD창업투자가 참여했으며, 해당 투자기관들은 세닉스의 장단기 성장 가능성을 매우 높게 평가해 이번 투자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대표이사인 이승훈 교수는 2005년부터 서울대학교병원 신경과 뇌졸중 전문의로 근무하며 임상현장에서 미충족 수요를 절감해왔고, 이를 나노기술 실험연구와 접목하여 새로운 치료제와 진단도구를 개발하는데 힘써오고 있다.

이 교수는 서울대학교병원 연구중심병원의 연구참여임상의사로 2010년부터 융복합 나노바이오 기술을 연구해왔으며 그 결실로 개발한 산화세륨 나노입자의 실험성과를 바탕으로 2016년 11월, 바이오벤처 회사 세닉스를 설립했다. 세닉스는 지난 4월 보건산업혁신창업센터의 지원을 받아 지난 ‘바이오코리아 2019(BIO KOREA 2019)’에서 지주막하출혈 치료제인 ‘베이셉(BACEP)’을 소개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금번 대규모 시드머니 투자유치 성과를 이뤄냈다.

서울대병원 측은 “병원의 임상지식을 기반으로 연구개발과 기술사업화를 이루고 이를 통하여 의료 서비스 고도화 및 최신 의료기술 선도를 추구하는 연구중심병원 사업의 목표를 실현한 좋은 사례”라고 전했다.

현재 세닉스에서 개발 중인 베이셉은 지주막하출혈 초기의 발생하는 과도한 염증반응의 원인인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기능을 가진 나노바이오 치료제다. 여타 물질과 가장 큰 차이점은 초산화물(superoxide), 과산화수소(hydrogen peroxide), 하이드록실 라디칼(hydroxyl radical) 등 거의 모든 종류의 활성산소를 한 번에 제거하는 강력한 다기능성을 보유한다는 점이다.

이승훈 대표는 “지주막하출혈 치료제로 개발된 베이셉뿐만 아니라 미충족 수요가 높은 질환들에 대한 파이프라인을 다양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