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기승.. 원인 2위는 육류, 1위는?

[폭염 기간에는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이 발생할 위험이 높아진다]

낮 최고온도가 35℃ 이상 지속되는 폭염 기간에는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이 발생할 위험이 높아진다.  음식을 먹은 후 묽은 설사‧복통‧구토‧피로‧탈수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병이다.  30~35℃에서는 병원성대장균 1마리가 100만 마리까지 증식하는데 2시간이면 충분하다. 폭염시기에는 식품을 상온에 잠시만 방치하더라도 식중독 발생의 위험이 높아진다.

병원성대장균은 식중독 원인균으로 채소류, 생고기 또는 완전히 조리되지 않은 식품에서 비롯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최근 5년(2014~2018년) 간 주요 원인식품별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발생현황(환자수 기준)을 보면 채소류가 2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육류 14%, 지하수 등 8% 순이었다.

식약처는 “폭염 기간 채소를 제대로 세척‧보관하지 않으면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으므로 식품 취급 시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예방을 위해 채소는 식초, 염소 소독액 등에 5분 이상 담가두었다가 깨끗한 물로 3회 이상 세척하고, 절단 작업은 세척 후에 해야 한다.

세척한 채소 등은 즉시 사용하거나 상온에 방치하지 말고 냉장고에 보관하며  냉장시설이 없는 피서지, 캠핑장 등에서는 아이스박스 등을 준비해 안전하게 관리해야 한다.

조리를 시작하기 전과 후에는 비누 등 세정제를 이용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철저하게 손을 씻는 것도 중요하다. 폭염 기간 집단급식소 등에서는 채소를 그대로 제공하기 보다는 가급적 가열‧조리된 메뉴로 제공하는 것이 좋다.

육류, 가금류, 달걀 및 수산물은 내부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 조리해 섭취한다. 조리할 때는 속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중심온도 75℃ 1분 이상)한다. 조리된 음식은 가능하면 바로 먹고 즉시 섭취하지 않을 경우에는 냉장 생고기, 생채소 등과 구분해 보관한다.

식약처는 “폭염 기간 식중독 예방을 위해 ‘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항상 준수해야 하며, 특히 집단급식소에서는 식재료 세척‧보관‧관리에 각별한 주의해야 한다”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