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에 콜록콜록…냉방병 막는 방법은?

[사진=LightFieldStudios/gettyimagesbank]

요즘 같은 시기에 냉방장치가 잘 된 곳에 오래 머물다 보면 몸이 나른하고 머리가 아플 때가 있다. 정신집중이 되지 않아 능률이 떨어지고, 기침과 콧물까지 나오는 경우도 있다.

한 여름에 추위 때문에 병을 앓게 되는 것이다. 바로 냉방병 또는 냉방 증후군으로 불리는 것이다. 이는 에어컨 사용이 많아지면서 실내외 온도차가 커진 것이 주원인이다.

신체는 체온이 올라가면 땀을 내 체온을 내린다. 그런데 에어컨을 세게 틀면 몸이 지나치게 차가워져 체온 조절을 위한 땀이 나지 않아 수분 방출의 균형이 깨지고, 혈액순환에 장애가 생겨 몸에 이상이 온다.

온도 차이에 의해 걸리는 냉방병의 증상은 다양하다. 호흡기 증상으로는 여름철인데도 불구하고 감기에 잘 걸리고, 감기에 한 번 걸리면 잘 낫지 않으며, 목이 답답하거나 가래가 낀 느낌을 받기도 한다.

전신 증상으로는 쉽게 피로해지고, 어지럼증이나 두통이 흔하며, 어깨, 팔다리가 무겁고 허리가 아픈가 하면 몸에 한기를 느끼기도 한다. 허리나 어깨가 뻐근하고 결리는 것은 몸이 차가워지면서 체내의 혈액순환이 정체되어 일어나는 증상이다.

소화 불량과 하복부 불쾌감, 설사 등의 위장 장애도 올 수 있다. 복통이나 설사가 자주 일어나는 것은 몸이 차가워지면서 장기의 움직임이 둔해지고 특히 대장의 연동 운동 기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이밖에 부종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는 찬바람에 오랫동안 노출되면 몸이 차가워지면서 혈액순환이 정체되어 몸에서 불필요한 물질이 밖으로 나가지 못하기 때문에 손이나 발, 얼굴 등이 붓게 된다.

냉방병의 두 번째 원인은 레지오넬라균이다. 대형 건물 냉방 장치에 사용하는 냉각수에서 자라난 레지오넬라균이 인체에 침입해서 병에 걸린다. 면역력이 떨어졌거나 성인병 환자 또는 노약자들이 잘 걸리며 처음에는 감기와 같은 증상으로 시작된다.

기침, 몸살, 두통 등으로 시작되지만 심하면 폐렴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 레지오넬라균은 냉방 장치에 쓰는 물을 정기적으로 갈고 소독을 하면 예방할 수 있다.

온도 차이에 의한 냉방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가능한 한 실내외 기온차가 5도를 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 냉기를 직접 받지 않도록 하며, 틈틈이 바깥바람을 쐬며 가벼운 운동을 하고 따뜻한 물이나 차를 마셔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도록 해야 한다.

‘한국건강관리협회’와 ‘큐브센서스닷컴’에 따르면, 냉방을 계속 할 경우에는 1시간 정도의 간격으로 실내외 공기가 잘 순환이 되도록 환기를 시켜주는 것이 좋다. 에어컨 설정 온도는 26도를 기준으로 하고, 선풍기를 바람이 신체에 직접 닿지 않게 해 같이 사용하면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잠이 들면 체온이 떨어지기 때문에 잠든 후 1~2시간 후 에어컨이 꺼질 수 있도록 꺼짐 예약 기능을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