덥다고 술을 벌컥벌컥…탈진, 심혈관질환 유발

[사진=View Apart/shutterstock]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시원한 술을 마시며 더위와 갈증을 해소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주류업계에 따르면, 여름철인 6~8월에 겨울 등 다른 계절보다 맥주 판매량이 20~30%가량 증가한다.

하지만 이렇게 술로 갈증을 달래다간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다사랑중앙병원 내과 전용준 원장은 “차가운 술이 직접적으로 감각세포를 자극해 마시는 순간에는 더위가 사라진 것 같지만 이는 단지 느낌일 뿐”이라며 “오히려 알코올의 열량에 의해 열이 발생해 체온이 올라가고 분해과정에서 수분이 손실돼 갈증을 심화시켜 과음으로 이어지기 쉽다”고 말했다.

무더위가 계속되면 불쾌지수가 높아지기 쉽다. 이때 평소 음주를 하며 우울함이나 스트레스를 해소해왔다면 자연스레 시원한 술 한 잔을 떠올리게 된다. 전 원장은 “불쾌지수가 올라가거나 갈증을 느낄 때마다 술을 찾게 되면 습관화되어 알코올 의존증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는 “적당량의 술은 알코올이 뇌의 쾌락 호르몬 분비를 활성화해 기분이 좋아지게 만들지만 과도하게 마시면 알코올에 내성이 생겨 점점 더 많은 양의 술을 찾게 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날씨가 더운 여름에는 땀을 많이 흘려 체내 수분이 부족해진다.

이러한 상태에서 알코올의 이뇨작용까지 더해지면 미네랄, 전해질 등과 함께 몸속 수분이 다량 배출돼 탈수 현상이 더 심해진다. 심각할 경우 탈수증으로 이어져 현기증,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거나 탈진 상태가 될 수 있다.

또한 여름철 음주로 체내 수분이 부족해지면 혈중 알코올 농도가 급격히 상승해 취기가 빨리 오르고 혈액이 끈끈해져 동맥경화나 급성 심근경색과 같은 심혈관 질환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전 원장은 “기온이 높은 여름에는 체온을 조절하기 위해 혈관이 확장돼 알코올의 체내 흡수가 빨라져 다른 계절보다 취기가 빠르게 오른다”며 “특히 더위에 취약한 고혈압이나 당뇨 환자의 경우 무더위에 술을 마시면 혈압과 혈당 조절에 문제가 생겨 증상이 악화되거나 심장마비와 같은 위험 상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더욱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여름철 음주가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술보다는 참외, 수박과 같은 수분 함량이 높은 과일을 먹거나 물을 마시는 등 건강한 수분 섭취 방법으로 더위와 갈증을 해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