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지어, 서너 번 입으면 세탁해야

[사진= AbElena/shutterstock]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 그러나 팬티와 달리 브래지어(브라)는 매일 빨지 않는다. 괜찮을까?

그렇다면 브라는 며칠에 한 번 빠는 게 좋을까? 세탁기에 넣어도 되는 걸까? 미국 ‘위민스 헬스’가 브라 관리에 관한 이모저모를 소개했다.

◆ 주기 = 브라 세탁 주기는 저마다의 피부 컨디션에 달려 있다. 땀이 많이 나는 사람은 자주 빨아야 할 것이고, 땀이 별로 없는 체질이라면 그럴 필요가 별로 없을 것이다. 기본을 이야기하자면, 서너 번 정도 착용한 다음에는 세탁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브라 하나를 매일 입는 것보다는 여러 개를 돌려가며 하루씩 입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브라가 일곱 개라면, 삼주에 한 번만 빨래를 해도 괜찮다는 뜻이다.

◆ 세탁법 = 브라의 잠금 부분에는 사이즈와 함께 세탁 방법을 표시한 꼬리표가 달려 있다. 자세히 살피고, 엄격히 따를 것. 브라는 원칙적으로 손으로 빠는 게 좋다. 세탁기에 넣으면 형태가 망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와이어가 장착된 브라는 더욱 조심해야 한다. 미지근한 물에 중성 세제(더 바람직하게는 속옷 전용 세제)를 풀고 브라를 담글 것. 십 분 정도면 충분하지만 필요에 따라 한 시간까지 넣어둘 수도 있다. 부드럽게 주물러 빨고, 흐르는 물에 헹군 다음, 가볍게 짠다. 패드가 들어 있는 브라라면 마른 수건으로 감싼 다음 꼭꼭 눌러 물기를 빨아들일 것.

◆ 건조법 = 99퍼센트의 브라에는 스판덱스가 들어 있다. 그런데 스판덱스는 아주 민감한 직물이다. 특히 열에 대해서는 더더욱. 따라서 브라는 건조대에 널어 바람에 말려야 한다. 건조기에 돌렸다가는 수명이 반으로 줄어든다. 스포츠 브라는 스판덱스 함량이 높기 때문에 더욱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예외 = 패드도 없고 와이어도 없는 홑겹 브라일 경우, 그물눈 모양으로 짠 세탁 망에 넣어 빨아도 괜찮다. 단 호크 단추를 반드시 잠글 것. 그래야 천이 상하지 않고 오래 입을 수 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