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짱 되기 원하면…가급적 피해야 할 식품 5

[사진=Pavellvanov/gettyimagesbank]

건강한 몸짱이 되기 위해서는 운동과 함께 음식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이와 관련해 ’멘스피트니스매거진닷컴‘이 헬스 트레이너와 영양사들이 잘 먹지 않는 음식 5가지를 소개했다.

1. 에너지드링크

‘영양과 식이요법 아카데미’의 웨슬리 델브리지 박사는 카페인 섭취를 경계할 것을 주문한다. 업무와 각종 모임으로 바쁘게 살다보면 잠이 부족하고 활력을 얻기 위해 에너지드링크를 찾을 수 있다.

하지만 이 음료수로 얻은 칼로리와 수면 부족은 체중 증가를 불러올 수 있다. 델브리지 박사는 “자연 식품으로부터 에너지를 얻어야 하고 천연 카페인 음료수인 차나 커피를 적당량 마시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2. 쿠키

파티장에 가면 디저트로 쿠키 접시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이런 파티에서 한 가지 음식을 집중적으로 섭취하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

디저트로 쿠키를 많이 먹게 되면 칼로리와 지방, 당분 등을 과다 섭취하게 된다. 좋아하는 쿠키 한두 개만을 먹는 데 그쳐야 한다.

3. 탄산음료

피트니스 및 영양 전문가인 숀 탈보트 박사는 “나는 탄산음료를 멀리 한다. 집으로 가져 간 적도 없다”고 말한다. 그는 “또한 다이어트 탄산음료도 일반 탄산음료에 비해 그렇게 좋지도 않으며 당분이 많이 든 탄산음료는 비만과 당뇨, 치매, 우울증 등의 발병 위험을 높인다”고 덧붙였다.

4. 소시지 빵

소시지 빵은 포화지방을 함유한 고칼로리 식품이다. 특히 치즈와 베이컨으로 둘러싸인 소시지 빵은 더욱 그렇다. 소시지 빵을 한 끼 식사로 먹을 경우 나쁜 콜레스테롤(LDL) 수치를 증가시키고, 동맥에 스트레스를 준다.

5. 마가린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마가린이 버터보다 좋다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트랜스지방을 함유하고 있는 마가린은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증가시키고, 심장병에 걸릴 위험을 증가시킨다”고 말한다.

마가린은 좋은 콜레스테롤(HDL) 수치도 낮춘다. 전문가들은 “그래도 마가린을 먹고 싶다면 칼로리가 적고, 트랜스지방이 없으며, 포화지방이 최대한 적게 들어있는 것을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