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서 열대야, 피해야 할 것은?

대서(大暑) 날씨다운 찜통더위. 아침 최저 22~26도, 낮 최고 28~34도. 자외선 아주 강하게 내리쬐겠고 경기 남부와 영서지방, 충청 내륙, 영호남 내륙 곳곳에선 뜨거운 땅 식히는 소나기 내리겠다. 밤에는 열대야 현상이 일어난다.

열대야는 일본 NHK TV의 기상 캐스터였던 수필가 구리시마 아스시가 만든 용어. 일본 기상청에서 이 용어를 받아들여서 ‘하루 최저 기온이 25℃인 날’로 정의했다. 우리나라선 처음엔 그대로 쓰다가 2009년 저녁 6시부터 이튿날 아침 9시까지 최저 기온이 25℃인 것을 열대야로 재정의 했다.

영어로는 열대야를 어떻게 부를까? ‘열대야’를 직역하면 ‘Tropical Night’이고, 상당수 사전에도 그렇게 풀이돼 있는데, 서양인들은 이 단어를 들으면 ‘야자수 우거진 열대지방의 낭만적 밤’을 떠올릴 것이다. 굳이 영어로 표현하자면 숨 막히는 밤(Stifling night), 뜨겁고 습한 밤(Hot and humid night), 찌는 밤(Sweltering night), 불타는 밤(Scorching night), 끓는 밤(Boiling night) 등으로 표현한다. 오늘은 끓는 밤, 불타는 밤 정도는 아니고 숨 막히는 밤, 뜨겁고 습한 밤 정도일 듯.

숨이 턱턱 막히는 밤, 제대로 자려면 미지근한 물로 샤워하고 실내온도를 25도 정도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술과 담배는 체온을 올리므로 꿀잠을 방해한다. ‘치맥’은 자기 2시간 전에 끝내고 과음은 피하는 게 좋다. 이 숨 막히는 더위를 기회로 담배를 끊는 것은 어떨까?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