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들시들 오래된 커플 애정 되찾는 법 5

[사진=George Rudy/shutterstock]
두 사람이 만나 사랑에 빠지면 서로를 행복하게 해주려고 엄청난 시간과 에너지를 쏟아 붓는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 모든 것이 시들해지기 마련. 처음처럼 서로에게 열의를 가질 수는 없을까? 그러려면 어떤 노력이 필요할까? 미국 ‘위민스헬스’가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1. 계획 세우기
어떻게 하면 상대방이 기뻐할까? 예전에 그랬듯이 방법을 찾아보자. ‘오늘 저녁에는 그(그녀)가 좋아하는 낙지볶음을 해 줘야지’, ‘이번 주말에는 청소고 빨래고 내가 다 해야지’… 자꾸 그런 쪽으로 계획을 세우다 보면 뇌가 다시 ‘이 사람은 내게 중요한 사람’이라고 생각하게 된다. 심리학자 세스 길러한 박사는 “행동을 취하면 마음이 따라온다”고 설명했다.

2. 따로 시간 보내기
함께 하는 모든 게 지루하고 진부하다면, 좀 떨어져 지낼 필요가 있다. 한 달씩 여행을 떠나라는 이야기가 아니다. 자기만의 시간과 공간을 가지라는 뜻이다. 관계 전문가인 스티븐 스나이더 박사는 예를 들어 파트너와 독립된 취미를 가지라고 말한다. 요리든 그림이든 새로운 세계로 나아가라. 상대방이 당신을 완전히 ‘다른 사람’으로 보게 될 것이다.

3. 귀 기울이기
오래된 커플은 같이 있으면서도 따로 놀기 십상이다. 그러나 둘이 서로에게 특별한 사람이라는 사실을 느끼기 위해서는 세상과 차단하고 상대에게 집중하는 시간이 필요하다. 심리 치료 전문가인 프랭클린 포터 박사는 “휴대폰을 끄고 둘만의 시간을 보내라”고 조언한다. 더 중요한 것은 상대의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는 것. 끼어드는 대신 차분히 경청한다면, 대충 다 안다고 생각했던 상대의 모습에서 신선한 구석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4. 함께 웃기
연인들 사이에는 노닥거리는 것, 때로는 남들 듣기에 멍청하기까지 한 이야기를 나누며 함께 웃는 게 무척 중요하다. 웃음을 공유하는 커플이 더 행복하고, 더 오래 간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만남이 길어지다 보니 웃을 일은 줄고 싸울 일만 늘어난다고? 그렇다면 언제 화가 나는지 체크하라. 파트너가 정말 죽을죄를 지었는지, 아니면 웃어넘길 수도 있는 일인지 돌아볼 것. 서로의 잘못에 대해 ‘옛날에’ 그랬던 것처럼 유머를 구사하며 가볍게 지나갈 수 있다면, 둘의 관계도 ‘옛날처럼’ 윤택해질 것이다.

5. 목록 만들기
관계는 때로 아이스크림 같다. 처음엔 이성을 잃을 정도로 맛있다고 느끼지만, 시간이 지나면 매력은 사라지고 끈끈함만 남는다. 그럴 때는 목록을 만들 것: 파트너 덕에 내 삶이 이렇게 달라졌다! 예를 들어 ‘그녀를 만난 덕에 책 읽는 재미가 뭔지 알게 되었다’, ‘그로 인해 나는 내가 얼마나 재밌는 사람인지 알게 되었다’ 등등. 상대방이 가져다 준 선물을 생각하다 보면 그간 같이 보낸 시간이 새삼 감사하고, 앞으로 다가올 시간에 대한 기대가 새롭게 일어날 것이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