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암’이라는 갑상선암, 자가진단으로 방심키 쉬워

[사진=CHAIYARAT/shutterstock]
갑상선 질환에 대한 대중적 인지도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갑상선을 건강하게 관리하는 개선 효과는 특별히 나아지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2013년에서 2017년까지 5년간 갑상선암 환자를 분석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자료를 보면 2013년 28만 425명이었던 환자 수가 2017년 34만 1155명으로 21.7% 증가했다.

특히 40대 이후 환자들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는데 19세 이하, 20대, 30대의 갑상선암 증가율은 각각 1.5%, 5.4%, 0.1%로 미비했던 반면, 40대는 11.3%, 50대는 17.2%, 60대와 70대 이상은 각각 53.1%와 56.5%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성별로는 여성 환자가 남성 환자보다 많았다. 2017년 기준 여성 환자의 수는 28만 1007명으로 6만 148명인 남성 환자보다 5배 정도 많았다. 여성이라면 갑상선 건강에 더욱 관심을 갖고 관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갑상선암은 치료 예후가 좋고 생존율이 높아 흔히 ‘착한 암’이라는 별칭으로 불린다. 이로 인해 방심할 수 있는데, 착한 암은 어디까지나 다른 암과 비교했을 때의 이야기이다. 암은 항상 경각심을 갖고 주의해야 하는 질환이다.

특히 젊은 연령층은 세포의 활성도가 활발한 만큼 예상외로 암의 진행속도가 빠르게 전개될 수 있다. 주변 기관으로의 전이 역시 쉽게 일어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질환이 발생하기 전, 미연에 예방하거나 조기 발견을 통해 빠른 치료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갑상선암을 예방할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은 정기적인 검진이다. 갑상선암 발생이 급격히 증가하는 40대 이후 인구는 국가건강검진을 받을 때 검진 항목을 추가해 갑상선을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세란병원 외과 정홍규 과장은 “갑상선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온라인에서 자가진단 방법을 쉽게 찾아볼 수 있게 됐는데, 자가진단 결과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면 방심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하지만 갑상선암 초기에는 증상이 없고 전문가 진단이 아닌 자가진단만으로는 분명한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갑상선암은 갑상선에 발생하는 질환 중 하나이고, 암 외에도 갑상선기능항진증, 갑상선기능저하증 등 갑상선 건강을 위협할 수 있는 다른 질환들이 있다”며 “갑상선에 의심 증상이 있을 때는 주저하지 말고 전문의를 찾아 진료받을 것을 권한다”고 덧붙였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