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비앤바이오, 암 조기진단 플랫폼 업체에 100만 달러 투자

[사진=비앤오바이오]
부광약품과 OCI의 합작투자사인 비앤오바이오(BNO BIO)가 글로벌 투자의 첫걸음을 뗐다.

부광약품에 따르면 비앤오바이오(BNO BIO)는 지난 6월 26일 이스라엘 유망 바이오 벤처기업 뉴클레익스(Nucleix)에 미화 100만 달러 규모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7월 비앤오바이오가 설립된 이후 첫 투자 발표다.

지난 2008년 설립된 뉴클레익스(Nucleix)는 이스라엘의 르호봇에 위치한 액상 생체시료를 이용해 암을 조기에 진단하는 플랫폼 기술을 갖고 있는 회사다.

뉴클레익스는 혈액, 소변 등 체액 속에 존재하는 암세포 DNA를 찾아 유전자 검사로 분석하는 방법인 ‘액체생검’을 이용한 암 조기진단 기술을 개발했다. 이 플랫폼 기술은 뉴클레익스의 바이오인포매틱스(Bioinformatics) 기술을 기반으로 자체 개발한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통해 초기 암을 좀 더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으며, 다른 액체생검 기술 중에서도 높은 민감도와 특이도를 갖고 있다. 현재 유럽에서는 허가가 완료됐으며, 미국에서 의료기기로의 허가를 받기 위한 확증 임상을 진행 중이다.

비앤오바이오는 지난해 부광약품과 OCI와 전략적 제휴를 맺었으며, 신약 후보물질 발굴과 유망벤처 지분 투자 등 다양한 프로젝트에 매년 100억 원 이상 공동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회사는 이번 투자를 초석으로 삼아 부광약품의 제약과 OCI의 화학이라는 강점을 바탕으로 오픈 이노베이션이라는 전략 아래 사업 다각화를 통한 신약개발 사업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으로 알려졌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