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톱 물어뜯는 버릇 고치는 뜻밖의 방법

[사진=AndreyPopov/gettyimagesbank]

손톱 물어뜯는 버릇은 대개 어린 시절에 시작한다. 스트레스 때문이기도 하지만, 남을 따라 하다가 버릇이 되는 경우도 있다. 어떤 이유에서 시작했든, 오랜 기간 지속하면 일종의 스트레스 대처법으로 몸에 밴다.

남이 보기에 어떻든, 당사자는 불안을 느끼거나 감정적으로 격해질 때 손톱을 잘근거림으로써, 주의를 다른 곳으로 돌리고 안도감을 얻는다. 영국 런던의 심리 상담사 엘레나 투로니 박사는 ‘가디언’ 기사를 통해 “습관적인 행동을 멈추려면 왜 그 행위를 그만두려 하는지 동기를 스스로 명확하게 설정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너덜너덜해진 손끝이 남들 보기에 부끄럽다는 것도 좋은 이유고, 불안에 대처하는 더 좋은 방법을 찾고 싶다는 심정도 훌륭한 동기다.

그다음은 스트레스에 대처할 수 있는 대안을 찾는 것이다. 독서 같은 간단한 방법도 근심에 파묻힌 주의를 돌릴 수 있는 좋은 대안이다.  핸드폰으로 친구에게 메시지를 보내거나, 게임을 하는 것도 손을 입에 가져다 대지 않는 방편이 될 수 있다.

손톱을 물어뜯고 싶은 충동이 일 때 커피나 차를 탄다거나, 핸드크림을 발라 우울한 기분을 스스로 다독이는 방법도 있다.

여기에 손톱 물어뜯기 방지제를 첨가한 제품을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광택제 형식으로 판매하는 이 제품에는 무독성이지만 고약한 맛을 내는 성분이 포함돼 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