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 美대학과 신약 개발 위한 ‘유전체 연구소’ 설립 추진

[사진=GSK]
GSK는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와 협력해 크리스퍼(CRISPR) 유전자가위 기술에 특화된 최첨단 실험실인 ‘유전체 연구소’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양 기관이 설립할 예정인 유전체 연구소(Laboratory for Genomics Research, LGR)는 유전자 돌연변이가 어떻게 질병을 유발하는지 연구하고 크리스퍼를 이용한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 신약 발굴 가속화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연구소는 산업계 및 학계 연구자들이 한 지붕 아래에서 함께 또는 독립적으로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새로운 하이브리드 모델을 표방한다. 이곳에서 수행되는 연구 결과물들은 학문 및 산업 발전을 촉진시키는 첨단기술, 신약 표적 및 생물학적 기전에 초점이 맞춰진다.

캘리포니아대학교 두 캠퍼스 연구원들을 위한 자원으로도 활용된다. 연구원들은 LGR의 기술을 활용하여 생체의학 또는 다른 생물학적 문제를 해결하거나, 유전자가 어떻게 기능하는지 탐색하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할 수도 있다.

최근 인간 유전학에 관한 정보가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사람의 유전자 구성에서 일어난 작은 변화가 왜 질병 위험을 증가시키는지 이해하기 위해 기능 유전체학과 같은 강력한 수단이 필요해졌다. GSK 측은 “이 분야의 가장 유력한 기술로 손꼽히는 크리스퍼를 이용하면 한때 불가능하다고 여겨졌던 것이 가능해지고, 이러한 연구를 통해 과학자들은 의약품이 될 가능성이 높은 새로운 치료제를 발견하고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캘리포니아대학교 제니퍼 다우드나 교수는 “크리스퍼 기술이 지난 7년 동안 학문적 연구를 변화시켜 왔지만, LGR 이전에는 크리스퍼를 활용해 새로운 혁신을 이끌 수 있는 연구를 촉진시키기 위한 집중적인 노력이 미흡했다”며 “LGR은 미래 의약품 개발에 도움이 될 강력한 기술 개발과 창의적인 과학이 융합되는 공간이 될 것이며, 지금까지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과학발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LGR은 향후 5년 동안 최대 6700만 달러의 자금을 지원받게 된다. 여기에는 GSK가 지원하는 24명의 상근 대학교 직원과 14명의 GSK 직원이 상주할 시설이 포함된다. 연구소는 면역학, 종양학, 신경과학 분야에 집중할 계획이며, 캘리포니아대 샌프란시스코 미션베이 캠퍼스 근교에 자리할 예정이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