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산만 아동, 어른 되면 연봉 낮다(연구)

[사진=Maria Sbytova/shutterstock]

여섯 살 때 주의력이 부족한 아동은 성인이 됐을 때 소득이 낮다는 연구가 나왔다.

캐나다 몬트리올 대학교 연구진에 따르면 6세 아동의 집중력을 0~3점으로 평가했을 때 1점이 낮아질 때마다 서른 살 이후 연 소득이 남성의 경우 150만 원, 여성의 경우 110만 원씩 적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학령기 집중력 결핍이 아이들의 학업 성과에 영향을 미치고, 장기적으로 취업 등 직업적 경력을 쌓는 과정에서 나쁜 결과를 초래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한편 다른 아이를 물거나 발로 차는 등 괴롭히는 아이의 경우, 성인이 됐을 때 연 소득이 82만 원 적었다.

흥미로운 점은 이 항목은 남자아이에게만 해당한다는 것이었다. 연구진은 어린 시절 비행을 저지르는 남자아이들은 끼리끼리 뭉치는 성향이 강하기 때문에 더 오랜 기간 학업 성적에 나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고 추측했다.

연구를 주도한 실바나 꼬뜨 교수는 “어린 시절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공격적 성향은 성인이 됐을 때 실업이나 경제적 곤란과 깊은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Association Between Childhood Behaviors and Adult Employment Earnings in Canada)는 미국 의사협회 정신의학 저널(JAMA Psychiatry)에 실렸고, 영국 ‘데일리 메일’이 보도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