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전립선암 영상융합 장비로 진단 정확도 높여”

[서울아산병원 정인갑 교수가 전립선암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이 영상 융합 기술로 전립선암을 더욱 정확하게 진단해내는 장비를 최근 국내 처음으로 도입해 주목을 받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전립선센터는 경직장 전립선 초음파 영상과 전립선 자기공명영상(MRI)을 실시간으로 융합해 3차원 이미지로 만들어내는 ‘아르테미스(Artemis)’를 도입했다고 20일 밝혔다.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아르테미스를 활용하면 의사가 고화질 3차원 이미지를 보면서 전립선 조직 검사를 할 수 있어  보다 정확하게  암세포 조직을 채취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전립선암을 진단할 때 먼저 직장 수지검사, 전립선특이항원(PSA) 혈액 검사를 시행하고, 암이 의심되면 경직장 전립선 초음파를 보면서 조직 검사를 했다. 이 경우 전립선암이 흔히 발생하는 부위를 중심으로 조직 검사를 할 수밖에 없어 암을 놓칠 가능성도 있었다. 암세포가 있는 정확한 위치를 찾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조직 검사 전에 촬영한 전립선 MRI 영상을 참고하면서 초음파 검사를 실시해 전립선암이 의심되는 병변을 조직 검사하는 방식도 시행되고 있다. 최근 발표된 연구 논문들에 따르면 MRI 기반의 전립선 표적 조직 검사의 전립선암 진단 정확도가 기존의 조직 검사 방법보다 최대 95%까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테미스는 의사가 전립선 조직 검사를 위해 경직장 전립선 초음파를 실시할 때 미리 촬영한 MRI 영상을 실시간으로 융합시켜 3차원 이미지를 만들어낸다. 의사가 검사 위치와 깊이를 정확하게 결정해 전립선 조직을 채취할 수 있다. 아르테미스는 실시간 영상 융합 기술 외에도 반자동 로봇팔을 이용해 전립선 조직 검사를 할 때 의사의 손떨림을 최소화한다. 환자가 조직 검사 중에 조금씩 움직이는 것에 대비해 내비게이션 기능을 탑재해 실시간으로 전립선 위치 변화를 감지할 수 있다.

서울아산병원 정인갑 비뇨의학과 교수는 “전립선암으로 진단되면 다른 암종과 마찬가지로 악성도와 병기를 정확하게 진단해 환자 개개인에 따라 맞춤형 치료법을 적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실시간으로 MRI와 초음파 영상을 융합하는 아르테미스를 활용하면 전립선암 진단 정확도를 극대화해 치료 성공률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