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 임재준 교수, 대한신경종양학회 우수 발표 연제상 수상

[사진=차의과대학교 분당차병원 신경외과 임재준 교수]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 신경외과 임재준 교수가 최근 연세대 에비슨의생명연구센터에서 개최된 2019 대한신경종양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우수 발표 연제상을 수상했다.

임재준 교수는 ‘신경교종 환자에게 NLRC4 인플라마좀의 유전자 발현 증가가 환자 치료에 미치는 영향(Upregulation of the NLRC4 inflammasome contributes to poor prognosis in glioma patients)’을 발표해 이번 상을 받았다.

임재준 교수팀은 신경교종 환자 11명을 대상으로 면역조직검사를 진행해 염증 조절에 관여하는 NLRC4 유전자의 단백질 발현과 위치 등을 분석했다. 전체 암종에 대한 공공데이터인 암유전체지도(TCGA; The Cancer Genome Atlas)를 활용해 64종의 유전자를 종양 조직과 비교해 NLRC4 유전자의 발현에서 대해서도 비교했다. 그 결과 NLRP4 유전자 발현이 높은 신경교종 환자군의 생존 기간이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임재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NLRC4 인플라마좀의 유전자 발현 증가와 신경교종 환자의 치료에 미치는 영향을 밝혔다”며 “향후 신경교종에 대한 잠재적 치료제 개발 및 진단과 예후, 예측 등을 위한 바이오 마커 개발에 활용되는 가치 있는 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차의과학대학교 생명공학과 곽규범 교수팀과 공동연구로 진행됐으며,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